본문으로 바로가기
49309804 1092018120649309804 08 0801001 5.18.16-RELEASE 109 KBS 0

인공 비·인공 안갯속…첨단 실험으로 교통 개선

글자크기

[앵커]

기후 변화로 집중호우와 폭설 등 악천후가 해마다 늘고 있습니다.

이런 기상악화는 교통 안전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데요.

변화무쌍한 기상 상황을 실제로 구현해 교통 대책에 활용할 수 있는 첨단 실험실이 문을 열었습니다.

신선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빗길에 차가 미끄러지면서 사고가 났습니다.

집중호우나 폭설이 내릴 경우 교통사고 사망자는 평소보다 50% 가까이 늘어납니다.

지금까지는 시뮬레이션을 통해 간접적으로 교통 상황을 실험할 수 있었지만, 앞으로는 실제 기상 상황 재현이 가능해졌습니다.

시간당 30밀리미터의 인공비를 내리게 한 뒤 '차로이탈 경고시스템' 성능을 측정해봤습니다.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고 차선을 변경하자 경고음이 울립니다.

["시간당 50mm, 준비되면 출발하세요."]

더 심한 폭우가 내리도록 하자, 경고음이 작동되지 않습니다.

시스템 개선이 필요하다는 증거입니다.

이번에는 터널 안에 인공 안개를 만들어 봤습니다.

속도표지판에 특수렌즈를 부착했더니, 달지 않았을 때보다 인식률이 20% 이상 높아졌습니다.

왕복 4차로로 다니는 길이 200m의 터널입니다.

외부 기상조건과 상관 없이 독립적으로 비, 눈, 안개 등 다양한 기상상황을 실험할 수 있습니다.

인공 강우와 강설은 시간당 50mm까지, 안개는 시정거리 30m까지 구현이 가능합니다.

축구장 65배 크기의 센터에서는 도로 포장 상태, 조명의 밝기, 소음 측정 등 여러가지 조건을 가정해 실험할 수 있습니다.

[정준화/한국건설기술연구원 연구책임자 : "악천후 환경에서 도로 안전 성능을 제대로 규명하고 거기에 맞는 기술 대안을 개발하고자 센터가 설치됐습니다."]

실험 결과는 정부 교통 정책에 반영되며, 앞으로 자율 주행차 같은 교통 분야 4차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신선민 기자 (freshmin@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