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321347 1092018120649321347 01 0101001 5.18.16-RELEASE 109 KBS 46561889

[여의도 사사건건] 정두언 “김무성은 자숙해야 할 사람…조국, 결국 불명예 퇴진할 것”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정두언 "(김무성) 자숙해야 할 사람이 되려 나서...전당대회 앞두고 친박계 의식"
- 정청래 "김무성 등 '이-박' 불구속 재판 추진, 촛불 든 국민에 대한 모독"
- 정두언 "풍찬노숙이 힘들다는 거 알 것...친박당 만들어지기 쉽지 않아"
- 정청래 "친박당 부활? 시대 역행이고 바람직하지 않아"
- 정청래 "가출했다 돌아와서 땅문서 내놓으라면 그러겠나...오세훈 지고 홍준표가 이길 것"
- 정두언 "구시대 잠룡들 대거 나올 수록 새로운 인물이 뜰 것"
- 정두언 "(조국 수석) 재신임해도 또 사고 나는 건 시간 문제...결국 불명예 퇴진할 것"
- 정청래 "조국 수석 지키는 건 문재인 대통령 지키는 것...사법개혁 등 조국 만이 가능"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이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해 "자숙해야 할 사람이 오히려 나서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최근 박근혜·이명박 전 대통령의 불구속 재판 결의를 위해 본인이 나서겠다고 밝힌 김무성 의원의 발언에 일침을 가한 것이다.

정두언 전 의원은 오늘(6일) KBS 1TV <사사건건>에 출연해 "석방결의안은 국회의원을 대상으로 하는 것으로 전직 대통령은 해당되지 않는 것인데도 김무성 의원이 억지 주장을 하고 있다"라고 말하며 "전당대회를 앞두고 친박계 지지를 얻기 위한 전략"이라고 평가했다.

함께 출연한 정청래 전 의원은 "(김무성) 이름처럼 무의미한 음성"이라며 "박근혜 탄핵에 앞장섰던 김무성 의원이 박 전 대통령 석방 촉구에 동참하겠다고 말하는 것은 그야말로 한국당에 '병 주고 약 주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내년에 친박당이 생길 수 있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정청래 전 의원은 "친박당이 다시 부활하는 것은 시대 역행이며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정두언 전 의원 역시 "풍찬노숙이 힘들다는 것을 이제 알게 때문에 친박당이 만들어지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차기 당권 주자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거론되는 것을 두고 정청래 전 의원과 정두언 전 의원은 서로 다른 시각을 내비쳤다.

정청래 전 의원은 "가출했다가 돌아와서 땅문서 내놓으라고 하면 누가 반기겠냐"며 "고만고만한 후보들이 많아질 수록 홍준표 전 대표가 유리할 것"으로 예측했다.

반면, 정두언 전 의원은 "구 시대 잠룡들이 다 나올텐데 그나마 새로운 인물이 부각되지 않겠나"라며 오세훈이 유리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조국 민정수석과 관련해선 정두언 전 의원은 "그간 검경 수사권 조정, 사법개혁 등에서 조국 수석이 뭣하나 일을 제대로 한 것이 있느냐"라고 반문하며 "이대로 재신임하고 가면 또 다른 사고가 나는 건 시간 문제"라고 꼬집었다.

이에 정청래 전 의원은 "야당이 문재인 대통령을 직접 공격하지 못하니까 에둘러서 조국 수석을 공격하는 것"이라면서 "조국을 지키는 것은 문재인을 지키는 것이며 사법개혁 등은 내부 관계자는 절대 할 수 없고 조국 수석만이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민아 기자 (kma@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