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24557 0022019021150524557 01 0101001 5.18.21-RELEASE 2 중앙일보 0

배현진 “전대 앞두고 소문·설왕설래…낯 뜨겁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자유한국당 배현진 전 비상대책위원회 대변인.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이 전당대회 일정 등을 놓고 내홍을 겪는 가운데 배현진 전 비상대책위원회 대변인이 11일 “식은 밥 먹는 듯 전대를 해치워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배 전 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 최고의 축제인 전대는 당권주자는 물론 전 당원의 위로와 축하 마당이 되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세간에 돌고 있는 당 선거관리위원회를 둘러싼 흉흉한 공천보장 소문, 누구의 추대전대라는 설왕설래는 낯뜨겁기 그지없다”며 “당은 이 순간이 전 당원의 권리이자 노고를 함께 축하하는 자리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홍준표 전 대표를 비롯한 일부 당권주자들은 27일로 예정된 전당대회가 2차 북미정상회담과 날짜가 겹치는 점 등을 이유로 전당대회를 연기할 것을 촉구하며 보이콧(거부)을 선언했다.

홍 전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 전대를 둘러싸고 벌어지고 있는 당내 현상은 좀비(zombie) 정치”라며 “모두가 힘을 합쳐 문정권의 폭정에 대항해야할 때 좀비 정치나 하고 있는 당을 바라보니 참담하기 이를데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당 선관위는 일정 변경은 불가능하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박관용 당 선관위는 이날 선관위 회의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보이콧을 하는 것은 그 사람들의 사정"이라며 "우리와 관계가 없는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