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25969 0032019021150525969 06 0603001 5.18.21-RELEASE 3 연합뉴스 0

흑인음악에 문 연 그래미…차일디시 감비노 4관왕(종합3보)

글자크기

신인상에 두아 리파…'최다 부문 후보' 켄드릭 라마는 1개만 수상

연합뉴스

차일디시 감비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미국의 래퍼 겸 프로듀서 차일디시 감비노가 올해 제61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주요 부문을 휩쓸었다.

차일디시 감비노는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센터에 열린 시상식에 참석하지 않았다.

그럼에도 그래미는 그의 작품 '디스 이즈 아메리카'(This is America)에 4대 본상에 해당하는 '송 오브 더 이어'와 '레코드 오브 더 이어'는 물론 '베스트 랩/성 퍼포먼스', '베스트 뮤직비디오'까지 안겨줬다.

지난해 6월 5일 공개된 '디스 이즈 아메리카'는 미국 사회의 인종차별과 총기 문제를 꼬집은 뮤직비디오로 화제가 됐다.

이 노래는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 100' 1위에 올랐으며 유튜브에서 뮤직비디오 조회수는 4억8천만 건을 넘겼다. 숱한 리액션(반응) 영상도 양산했다. 그러나 다른 가수 제이스 할리의 작품 '아메리칸 파라오'를 표절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기도 했다.

연합뉴스

'디스 이즈 아메리카' 뮤직비디오 한 장면



음악평론가 임진모는 엠넷에 출연해 시상식을 생중계하며 "'송 오브 더 이어' 부문은 전통적으로 흑인음악에 돌아가지 않았다. 그래미가 변화를 위해 충격 요법을 동원한 것 같다"고 평가했다.

그래미는 고질적으로 지적받는 보수성을 탈피하기 위해 올해 다양한 시도를 했다. 4대 본상의 경우 후보를 기존 5팀에서 8팀으로 늘렸고, 심사위원도 900여명 대폭 확충했다. 특히 새로 뽑힌 심사위원은 여성, 백인이 아닌 라틴계나 아프리카계, 39세 이하로 구성됐다고 임진모는 설명했다.

다만 차일디시 감비노를 무대에서 직접 볼 수는 없었다. 시상자로 나선 얼리샤 키스와 존 메이어는 그를 찾다가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였고, 나중에 대리 수상자가 트로피를 받았다.

앞서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그래미 프로듀서 켄 에를리히를 인용해 래퍼 켄드릭 라마와 드레이크, 차일디시 감비노 모두 참석을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아리아나 그란데도 선곡 문제로 켄 에를리히와 갈등을 겪다 불참을 선언한 바 있다. 이 가운데 드레이크만 시상식에 모습을 드러냈다.

나머지 4대 본상인 '앨범 오브 더 이어'는 케이시 머스그레이브스의 '골든 아워'가 받았다. 머스그레이브스는 '베스트 컨트리 솔로 퍼포먼스', '베스트 컨트리 앨범', '베스트 컨트리 송'까지 4관왕을 기록했다.

평생 한 번뿐인 신인상은 코소보 출신 영국 가수 두아 리파에게 돌아갔다.

두아 리파는 "대단한 여성 아티스트들과 경쟁하는 후보가 됐다는 것만으로도 영광스러웠다"며 "여러분도 나만의 이야기가 있다면 하라. 그 어떤 것도 방해할 수 없도록 하라. 여러분은 그럴 가치가 있다. 모든 사람의 꿈은 특별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신인상 받은 두아 리파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밖에 레이디 가가는 5개 부문 후보로 오른 가운데 '베스트 팝 솔로 퍼포먼스',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베스트 송 라이터 포 비주얼 미디어'까지 3개 부문에서 수상했다.

역시 5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된 래퍼 카디비는 '베스 트 랩 앨범'을 받았다. 그는 지난해 4월 발매한 데뷔 앨범 '인베이전 오브 프라이버시'에서 수록곡 13곡을 모두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에 진입시키는 파괴력을 보였다.

카디비는 "임신한 걸 알았을 때 아직 앨범을 완성하지 못한 상태였다. 심리적으로 정말 힘들었다. 배가 불러오기 전에 뮤직비디오를 어서 찍어야 했거든요"라며 "제 앨범에 함께해준 모든 분께 감사하다"고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연합뉴스

'베스트 랩 앨범' 카디비
[연합뉴스 자료사진]



켄드릭 라마는 올해 최다 부문인 8개 후보로 지명돼 기대를 모았지만, '베스트 랩 퍼포먼스'를 수상하는 데 그쳤다. 7개 부문 후보였던 드레이크도 '베스트 랩 송' 트로피 1개만 챙겼다.

방탄소년단은 시상자로 공식 초청돼 한국 가수 최초로 그래미 무대를 밟았다. 직접 후보에 오르진 못했어도 보수적이고 권위적인 '그래미 어워즈' 무대에 오르며 '빌보드 뮤직 어워즈'와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까지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에 모두 초대되는 역사를 썼다.

미국레코딩예술과학아카데미(National Academy of Recording Arts and Sciences·NARAS)가 주관하는 그래미 어워드는 팝, 록, R&B, 힙합, 재즈 등 대중음악 전 장르를 망라하는 세계 최고 권위의 시상식이다. 올해 시상식은 얼리샤 키스가 진행을 맡아 총 84개 부문을 시상했다.

연합뉴스

방탄소년단 그래미 입성
[연합뉴스 자료사진]



cla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