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29759 0182019021150529759 07 0706001 5.18.30-RELEASE 18 매일경제 0

새해 화랑가 몰려온 中 젊은 작가들

글자크기
매일경제

추샤오페이 유화 `작별 1` (200×150㎝)


대륙의 경제와 더불어 성장하고 있는 중국 젊은 작가들이 새해 국내 화랑가를 점령했다. 미국 페이스 갤러리가 전속 작가로 키우고 있는 추샤오페이(42)는 서울 한남동 페이스 한국 지사 전시장을 꽉 채웠다. 바링허우(1980년대 출생자) 세대 작가군인 지엔처(35), 셰판(36), 친쥔(32)은 서울 삼청동 갤러리 수에서 개성 강한 회화들을 펼쳐놨다. 중국 정부의 1자녀 정책에 따라 소황제로 자라난 이들은 정치사회적 문제와 거리를 두고 각자 목소리를 내며 화폭에 내면을 표출한다.

중국 신세대 작가 중 선두에 있는 추샤오페이 100호 작품은 1억원대에 팔린다. 하얼빈에서 태어난 그는 베이징 중앙미술학원 출신으로 2005년 스위스 베른 시립미술관, 2007년 영국 테이트 리버풀, 2011년 베니스 비엔날레 등 대형 전시에 참여하며 존재감을 높여왔다.

그는 시각 이미지와 색상이 의식에 미치는 영향에 초점을 맞춰왔다. 서울 개인전 '페이드 아웃(Fade out)'에선 녹색톤 유화 네 점이 나란히 전시돼 있다. 마치 빛이 공간을 천천히 가로질러 움직이기라도 하듯 벽면의 색은 차츰 짙어진다. 이번 전시 대표작인 '작별 1(Farewell 1)'과 '작별 2(Farewell 2)'에선 정체를 알 수 없는 형체와 풍경이 어둠 속에서 나타난다. 전시는 23일까지.

갤러리수 그룹전에선 중국 작가 3명의 자유분방한 예술 세계를 만날 수 있다. 100호 가격이 1000만~2000만원대로 약진하는 작가군이다.

매일경제

지엔처 `ASQ 아쿠아`(150x150㎝)


중국에서 태어나 독일에서 자란 지엔처의 대표작인 '배너맨(Bannermen)' 시리즈는 로봇 머리나 헬멧, 중세 갑옷, 아프리카 가면들을 재조합해 게임 속 전쟁과 폭력을 비판했다. 이번 전시장에 걸린 'ASQ 아쿠아'는 강렬한 색과 기하학적 선으로 물 속 세상을 해체하고 재구성했다. 친쥔은 조각을 공부하면서 축적한 공간감을 바탕으로 평면 위에 사각형, 원형, 삼각형 등 기하학 형태를 펼치는 추상 회화 작업을 하고 있다.

셰판은 쓰촨미술대학에서 유화를 전공한 후 7년간 중국 대표 작가 장샤오강 스튜디오에서 기초를 다졌다. 얇은 반투명 비단 위에 그린 유화로 몽환적 효과를 낸다. 이번 전시작 '밤'은 단순히 야경을 묘사하는 것을 넘어 내면의 형상을 반영했다. 전시는 15일까지.

[전지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