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183375 0372019031451183375 06 0602001 6.0.1-hotfix 37 헤럴드경제 0

[종합]"대세 중의 대세"..'미라' 이용진이 밝힌 #선배 남창희 #코빅 #절 오빠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이용진이 대세 개그맨다운 완벽한 입담을 뽐냈다.

14일 방송된 KBS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에서는 개그맨 이용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후배 개그맨의 등장에 윤정수는 "남창희씨가 업돼있었다"며 이용진을 반겼고 이용진은 등장부터 선배들을 쥐락펴락하며 눈기를 끌었다.

SBS 개그맨 선후배 사이인 윤정수와 이용진은 방송에서 만난 적은 없지만 한 방송국 화장실 앞에서 만난 적이 있었다고. 윤정수는 "돈 찾다가 만났다. 인사말을 전한다는 게 '너무 4차원 같고 좋더라'고 했다"며 미안함을 전했고 이용진은 "좋은 말 아니냐. '너 요즘 좋다'고 칭찬해주셨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이를 들은 남창희는 "동생들과 말을 잘 못 놓는데 용진씨한테는 '친구처럼 편하게 지내자'고 했다"며 이용진과 절친한 사이임을 뽐냈다. 그러자 이용진은 "기억이 왜곡됐다. 제주도에서 먼저 말을 한 적이 있다. 형이 취했을 때 전야제 느낌으로 '창희 형 아니 이제부터 말 놓을래'했었다. 이후 형이 까먹으신 것 같아서 다음에 다시 얘기했다"고 했고 남창희는 "용진씨가 굉장히 예의가 바르다. 그렇게 해야 벽을 깰 수 있을 것 같았다"고 전했다.

이에 이용진은 "똑같은 얘기를 조모호씨에게도 했는데 그 형이 '해투' 끝나고 '너 말을 놓으라'고 해서 '응 알았어'라고 했다. 다음날 세호 형에게 전화가 와서 '이 시간에 웬 전화야?'라고 말하니까 당황하신 듯 하게 '말을 편하게 하기로 했지?'라고 뜨뜨미지근하게 반응하시더라"며 "두 분의 반응이 극과 극이었다"고 했다. 이를 들은 남창희는 "저희는 성격이 너무 달라 재밌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그는 '코빅'에서 자신의 외모 순위를 묻는 질문에는 "후배가 유입 안 된지 꽤 오랜 시간이 지났다. 공정하게 무기명으로 투표를 한 적이 있었는데 제가 당당히 1위를 했다. 거의 1인 후보 느낌이었다"고 외모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또한 개그맨을 안 했으면 가수를 했을 거라고. 이용진은 "저는 어렸을 때 진로를 결정할 때부터 가수 아니면 개그맨 꿈만 있었다. 18살 때부터 개그맨을 했었다. 그 때 당시 '개그콘서트'가 너무 잘 나와서 개그맨을 선택하게 됐다"며 노래 실력을 뽐내 눈길을 끌기도.

이 외에도 이용진은 최근 남창희의 DJ 데뷔에 놀라워했던 경험을 밝히며 "술자리에서 많이 보니까 창희 형이 혀가 꼬부러진 상태에서 봤다. 멀쩡하고 또박또박한 발음을 이번에 들었다"고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십중팔구 멤버 중 옷을 제일 잘 입는 멤버에 대한 질문에 "세호 형이 옷 종류는 제일 많은데 느김적으로 제일 잘 입는 사람은 창희 형이다. 꾸민 듯 안 꾸민 듯한 의상 조합을 잘 한다"고 남창희를 극찬했다. 그러자 남창희는 "저는 멤버 중 용진씨, 딘딘씨 느낌을 좋아한다. 제 모든 패션은 조세호씨를 통해 흘러나온다. 그래서 세호를 너무 좋아한다"고 응답해 폭소케하기도.

이용진은 "저는 법당을 다녀서 시간 날 때마다 가서 명상을 한다. 그래서 스님이 쓴 서적을 좋아한다"며 의외의 취미를 알렸고 '절 오빠'라는 한 청취자의 말에 웃음지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