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184572 0352019031451184572 01 0103001 5.18.25-RELEASE 35 한겨레 0

나경원 “반민특위로 국민분열”…여야 “역사왜곡” 일제히 비판

글자크기
친일청산 활동하다 좌초된 ‘반민특위’ 놓고

“이러한 전쟁 되풀이되지 않게 해달라”

민주 “‘국론 분열’ 운운하며 편가르기”

평화 “나라 팔아먹은 친일 정당 인정하나”

정의 “반민특위 ‘좌초’로 국론 분열된 것”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해방 뒤 반민특위(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로 인해 국민이 분열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친일청산 활동을 펼쳤던 반민특위 활동을 마치 ‘국민 분열’의 원인으로 묘사한 발언이어서, 나 원내대표의 역사 인식에 대한 비판이 나온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부가) 우파는 곧 친일이라는 프레임”을 만들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국가보훈처가 기존 독립유공 서훈자를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한다고 한다”며 “친일 행위를 하고도 독립운동자 행세를 하는 가짜 유공자는 가려내겠다고 하는데, 마음에 안 드는 역사적 인물에 대해 친일 올가미를 씌우는 것은 아닌가”라고 말했다. “결국 우파는 곧 친일이라는 프레임을 통해 앞으로 이 정부의 ‘역사 공정’이 시작되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는 주장이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해방 후 반민특위로 인해 국민이 무척 분열했던 것을 모두 기억하실 것이다. 또 다시 대한민국에서 이러한 전쟁이 일어나지 않도록 잘 해달라”고 말했다. 반민특위는 1948년 8월 헌법에 따라 일제 강점기 친일파의 반민족행위를 조사하고 처벌하기 위해 설치한 특별위원회다. 국권 강탈에 적극 협력했거나 일제 치하의 독립운동가 등을 박해한 자 등을 처벌하기 위한 목적이었다. 하지만 친일파와 결탁한 이승만 정부의 방해와 친일 세력의 특위 위원 암살 음모, 친일 경찰의 특위 습격사건 등을 겪으며 설치 1년여 만에 와해됐다. 반민특위가 ‘좌초’되면서 일제 강점기의 친일 행위에 대한 처벌은 1명도 이뤄지지 않았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민특위가 좌초되면서 친일 청산에 실패하고 나아가 일제에 부역한 자들이 한국 사회의 지배 세력으로 군림하게 되었는데, 나 원내대표가 이에 대한 문제의식은 커녕 반민특위 활동을 “국민 분열”이라고 언급한 것은 심각한 역사 왜곡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어 “친일 잔재를 청산하고 역사를 바로 세우라는 국민의 염원마저 ‘국론 분열’ 운운하며 이념적 잣대로 편 가르기에 나선 것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며 “나 원내대표는 역사 왜곡 발언을 취소하고 국민과 역사 앞에 석고대죄하라”고 요구했다.

홍성문 민주평화당 대변인도 “5.18 망언으로 국민들을 분노하게 한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에 대한 징계는 눈 가리고 아웅하더니 반민특위 친일청산 활동에 대해서 국민들을 분열시켰다고 평가하는 한국당의 정체성은 도대체 무엇인가”라며 “나라를 팔아먹은 친일정당, 매국정당, 5.18 광주시민들을 짓밟은 전두환의 후예, 국민학살 군사독재 옹호정당임을 인정하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김동균 정의당 부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3.1절 기념사에서 ‘빨갱이는 친일파의 잔재’라는 발언을 한 이후부터 자유한국당은 친일의 ‘ㅊ’자만 나와도 과민반응하면서 사시나무 떨 듯이 떨고 있는 것이 보인다”며 “반민특위 때문이 아니라 반민특위가 좌초됐기 때문에 국민이 분열됐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유경 기자 edge@hani.co.kr

[관련 영상] 한겨레TV | 정치 논평 프로그램 ‘더정치’


[▶네이버 메인에서 한겨레 받아보기]
[▶한겨레 정기구독] [▶영상 그 이상 ‘영상+’]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