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836877 1092019041551836877 02 0201001 6.0.8-hotfix 109 KBS 0

이세민 전 기획관 “김학의 수사 당시 기록 업무일지 제출”

글자크기

[앵커]

검찰 수사단이 김학의 전 차관 관련 사건 수사를 총괄한 경찰 간부를 불러, 당시 상황이 기록된 경찰 업무 일지를 확보했습니다.

이 업무 일지에는, 청와대 보고 날짜와 내용이 상세히 적혀 있어서 청와대 외압 의혹을 가려낼, 핵심 물증으로 여겨집니다.

우한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013년 3월 당시, 김학의 사건 수사를 총괄했던 이세민 전 경찰청 수사기획관이 업무일지 수첩을 들고 검찰 청사를 나옵니다.

이 전 기획관은 2013년 1월부터 4월 사이 있었던 일을 메모한 거라며 사본을 검찰에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세민/전 경찰청 수사기획관 : "그 당시 있었던 내용 메모한 그런 내용입니다. (청와대 보고했다든지 이런 것도 상세히 적혀 있는지.) 비교적 상세히 적혀 있습니다."]

이 전 기획관은 김학의 전 차관에 대한 내사 착수 한 달여만인 2013년 4월, 경찰대 학생지도부장으로 좌천성 인사가 났습니다.

수사단은 청와대 외압이 있었던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이세민/전 경찰청 수사기획관 : "(청와대에서 이런 외압을 행사했다는 정황이나 이런 걸 느끼신 적이 있으신가요?) 여기서 수사 내용을 말씀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봅니다."]

이 전 수사관에 대한 조사를 마친 수사단은 김학배 전 경찰청 수사국장을 비롯해 당시 경찰 수뇌부를 잇따라 소환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이번 주 안에는 '별장 성폭력' 피해 여성도 불러 조사합니다.

수사단은 이 피해 여성으로부터 동영상이 촬영된 당시 상황을 비롯해 동석자는 누구인지, 뇌물이 오갔는지 등 구체적 사실관계를 집중 확인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우한울 기자 (whw@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