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850859 0432019041551850859 02 0201001 5.18.30-RELEASE 43 SBS 0

[영상] "제가 우스우세요?" 윤지오 분노케 한 기자의 질문

글자크기

이른바 고 장자연 리스트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알려진 배우 윤지오 씨가 어제(14일) 국회에서 북 콘서트를 열었습니다.

'13번째의 증언'이라는 책을 출간한 윤 씨는 실명과 얼굴을 공개하고 장자연 사건의 증언자로 나선 이후 부정적인 시선을 받기도 했으나 용기를 내 사건 초기부터 일기 형식으로 썼던 글을 엮어 출간했다고 밝혔습니다. 윤 씨의 책 '13번째 증언'은 법률 자문을 받아 10번의 수정 작업을 거친 끝에 출판됐습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머니투데이 계열 언론사 기자들이 윤 씨에게 홍 회장을 방어하는 듯한 질문을 수차례 던졌고, 윤 씨가 이를 반박하면서 설전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이들은 '윤 씨의 책을 보면 약간 진실이 대립한다', '책에서 사실관계와 다른 내용을 틀리게 썼다', '식사하면서 반주로 하는 와인을 마신 것'이라는 등의 질문이 나왔습니다.

윤 씨는 "저한테 뭐 하셨어요? 지금까지 뭐 하시는 거예요? 장난하세요? 제가 우스우세요?"라고 연달아 반문하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습니다.

머니투데이 계열사인 뉴시스는 지난 8일 '윤지오, 장자연 사건의 절대 선인가'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윤 씨와 장자연 씨가 친분이 깊지 않았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고, 윤 씨가 이튿날 "정정 보도를 하지 않으면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히자 별다른 설명 없이 칼럼을 삭제한 적 있습니다.

윤 씨는 이날 인터뷰에서 머니투데이 홍선근 회장이 자신에게 와인을 겸한 식사 자리에서 명함을 주고 경찰 수사 중 꽃다발을 보냈다고 처음으로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그는 언론사 회장과의 밥자리 등과 관련해, "제가 굳이 그런 자리에 가야 하는 이유에 대해 전혀 납득이 안 됐다"며 "왜 제가 사는 집을 굳이 수소문해 겁을 주는 양 꽃(다발)을 보냈는지에 대해 듣고 싶다"고도 했습니다.

윤지오 씨의 북콘서트 후 한 매체 기자와 벌어진 설전, SBS 뉴스에서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영상취재 : 장운석, 영상편집 : 이홍명)

▶세월호 참사 5주기
▶[핫이슈] 연예계 마약 스캔들
▶네이버 메인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