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859803 0372019041551859803 06 0602001 5.18.3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왼손잡이 아내' 정찬, 진태현과 몸 싸움 끝에 기절 후 병실 감금 돼 (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 = 이소진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 = KBS2 왼손잡이 아내 방송화면캡처


이수경이 진태현의 정찬 감금을 알게 되었다.

15일 방송된 KBS2 일일연속극 '왼손잡이 아내'(연출 김명욱|극본 문은아)에서는 오산하(이수경 분)가 김남준(진태현 분)이 박강철(정찬 분)을 감금 중임을 알게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순태(김병기 분), 천순임(선우용녀 분), 오산하, 이수호(김진우 분)는 함께 식당에 있던 중 조애라(이승연 분)이 다쳤다는 것을 알고 병원으로 향했다. 병원에서 박강철(정찬 분)이 조애라는 밀쳐 넘어트리는 것을 본 김남준은 박강철과 비상계단에서 말다툼을 했고, 이수호가 증손이라는 것을 알리려는 박강철을 막으려다 박강철과 함께 계단을 굴렀다. 박강철은 벽에 머리를 박고 기절했다.

뒤늦에 계단으로 두 사람을 찾아온 조애라는 쓰러진 두 사람을 보고 먼저 김남준에게 달려가 이름을 애타게 불렀다. 박강철의 마지막 기억이었다. 김남준은 깨어나 박강철이 머리에서 흘린 피를 보고 놀란 조애라에게, 회사에서 자신의 입지를 알지 않냐며 자신은 살인미수범이 된다고 말했다. 오산하는 조애라를 찾아다니다 김남준의 뒷모습을 보고 따라갔다. 그런 오산하를 조애라가 막아섰다.

이수호는 비상계단에서 피를 닦고있던 조애라를 보고 이상해했다. 김남준이 박강철의 핸드폰으로 거짓 문자를 보냈고, 조애라는 병실로 들어가 박순태, 천순임에게 거짓말로 둘러댔다. 김남준은 작은 병원에 박강철을 입원시켰고 이를 조애라에게 보고했다. 조애라는 김남준을 걱정했고, 김남준은 감동했다.

조애라는 박강철의 목숨이 위험하지 않다고 말했고, 박강철이 깨어나기 전에 박강철의 지분을 이용해 자신이 오라가의 회장이 되겠다고 김남준에게 말했다. 조애라는 정신이 든 박강철에게 당신의 탓이라고 말했고 의사에게 박강철을 계속 재워놓으라고 시켰다. 백금희(김서라 분)와 오슬하(박유하 분)는 몰래카메라 물품들을 준비하고, 찬이가 학대당하는 모습을 잡기로 했다.

오창수(강남길 분)는 불법이 아니냐며 화냈다. 집으로 돌아온 오산하와 이수호에게 백금희는 부회장 박강철이 찾아왔던 이야기를 했고, 오창수는 직접 듣는 게 났다며 두 사람을 막았다. 다음날 아침 오산하와 이수호는 멀리서 찬이의 유치원 등원을 지켜보다 장 에스더(하연주 분)에게 들켜 쫒겨났다. 장 에스더는 티파니에게 전화해 자신이 쫒아버렸다고 말했다.

백금희와 오슬하는 티파니의 가게를 찾아갔고, 몰래 카메라를 설치했다. 두 사람은 증거를 잡을 때까지 오산하와 이수호에게 비밀로 하자고 작당했다. 회사에서는 찌라시로 약 판매에 고전을 했고, 오산하와 이수호는 회사에서 김남준을 만났다. 오산하는 김남준에게 혹시 병원에 있었냐고 물었고, 김남준은 모르쇠했다.

오슬하는 삐에로 분장을 하고 유치원에 들어가 찬이에게 몰래카메라가 설치되어있는 곰인형을 쥐어주는데 성공했다. 티파니도 모두에게 나누어줬던 것이라는 걸 알고 의심하지 않았다. 이수호와 오산하는 홈쇼핑 판로를 뚫으려 노력했다.

백금희와 오슬하는 퇴근한 오산하에게 카메라를 설치했고 말했다. 오산하는 불법아니냐고 물었지만, 곧 집으로 들어간 찬이와 티파니를 보고 집중했다. 그때 김남준이 집에 들어와 전화로 부회장을 잘 감시하라고 말했고, 오산하는 이를 듣고 놀랐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