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859901 0962019041551859901 06 0601001 6.0.10-RELEASE 96 스포츠서울 0 popular

"남양유업 회장님께 전달"…'뉴스데스크' 경찰 유착 의혹 황하나, 추가 녹취 공개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의 마약 투약 혐의와 관련한 고소건이 남양유업 회장에게까지 전달된 것으로 보인다.


15일 MBC '뉴스데스크'는 '남양유업과 경찰의 유착 관계를 의심할만한 황하나와 지인의 대화 내용을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뉴스데스크'에 따르면 황하나는 앞서 지난 2015년 필로폰 판매와 투약을 하고도 경찰 조사를 받지 않았다. 그 당시 황하나는 "야, 우리 삼촌이랑 우리 아빠는 경찰청장이랑 다 알아. 장난하냐? '개베프'야(아주 친한 친구야)"라고 말했다.


또 황하나는 "경찰서에서 제일 높은 사람까지 만나고 오는 길이거든. 경찰서 투어까지 하고 왔어"라고 말했다. 그러나 경찰 고위관계자는 황하나에 대한 조사 결과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뉴스데크스'가 확보한 녹취 내용에 따르면 황하나의 고소건이 "남양유업 회장님에게까지 전달됐다"며 "이미 일은 커졌다. 회사랑 부모님까지 들쑤셔 놨는데 우리 쪽에서 어떻게 나갈 것 같다"라는 문자를 지인에게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뉴스데스크'는 "황 씨 부모나 집안에서 경찰을 움직였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그런데도 경찰은 황 씨가 경찰 고위층과 관련이 없고 아는 경찰관도 없다고 발표했다"면서 "경찰이 유착 의혹 수사를 제대로 하고 있는지 의문이 드는 대목"이라고 고발했다.


purin@sportsseoul.com


사진 | MBC 방송화면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