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44644 0102019042452044644 02 0201001 6.0.10-RELEASE 10 서울신문 46370386 popular

MB 기무사, 靑 지시받고 ‘대통령 찬양 기사’ 올리고 퍼날랐다

글자크기
‘이명박·오바마 절친’ 기사 51회 게재 등
2010~2012년 홍보 기사 인터넷 퍼뜨려
‘노무현 비자금’ 등 야권에 비판적 기사도
나꼼수 방송 내용 녹취·요약 지시도 수행
靑관계자, 직접 방문해 온라인 활동 격려

이명박 정부 당시 국군 기무사령부가 ‘대통령 홍보’ 기사를 인터넷에 퍼뜨리는 수단으로 활용된 것으로 드러났다. 청와대 관계자가 기무사에 직접 방문해 활동을 격려까지 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서울신문이 더불어민주당 송기헌 의원실을 통해 확보한 김철균·이기영 전 청와대 비서관 등 공소장에 따르면 2010~2012년 청와대 대통령실 홍보수석비서관 산하 뉴미디어비서관으로 재직한 이들은 기무사에 ‘좌파’로 규정한 정부 비판 세력에 대한 동향 파악과 정부 지지·찬양 온라인 활동을 지시했다. 홍보수석비서관실 관계자들은 기무사를 직접 방문해 격려하거나, 기무사의 온라인 대응활동 담당자들과 간담회를 열어 지속적인 협조를 지시하기도 했다.

청와대는 2011년 월스트리트저널 한국판에 게재된 ‘이명박, 오바마 대통령이 절친인 이유’ 기사를 청와대 파견 국가정보원 직원을 통해 기무사에 전달해 온라인으로 확산시키도록 지시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과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의 긴밀한 관계를 설명하기 위해 작성된 해당 기사에 대해 청와대는 ‘외교관계에 관한 대통령의 지지·찬양’ 내용이라고 보고 홍보 효과가 있으리라 판단했다. 실제로 기무사 예하 대원들은 트위터에 링크를 올리는 등 51회에 걸쳐 기사를 홍보했다.

이외에도 청와대는 ‘대통령 3분 연설 마케팅 효과’, ‘블룸버그, 한국의 재정적자 감축은 현명한 대처’ 등 정부·여당에 긍정적인 기사나 논설을 인터넷에 퍼뜨리라는 지시를 내렸다. 반대로 ‘노무현 비자금 추정 13억 돈상자 사진 폭로’, ‘민주당, 대운하는 어디갔나’, ‘민주당의 이명박 대통령 내곡동 사저 비난은 적반하장’ 등과 같이 야권에 비판적인 기사에 대해서도 비슷한 취지의 지시가 내려졌다.

기무사는 보안첩보계장·대북첩보계장·해외첩보계장 등 주요 임무를 띤 간부들을 동원해 인터넷 팟캐스트 ‘나는꼼수다’ 방송 내용을 녹취·요약하라는 청와대 지시도 충실히 따르기도 했다. 검찰은 기무사가 2011년부터 2012년까지 총 24회에 걸쳐 방송 내용을 충실히 요약해 청와대에 전송한 정황을 확보했다.

청와대 지시 없이도 기무사는 정부에 비판적인 댓글을 작성한 아이디의 개인 신상을 파헤치기도 했다. 해당 아이디들을 모아 포털사이트 ‘다음’에 정식 공문을 보내 이름, 주민등록번호 등 ‘가입자 정보’를 받아 온 것이다. 기무사는 한꺼번에 신원 조회를 하면 포털 측이 부담을 느낄 것까지 고려해 예하 부대를 동원해 분산 요청하도록 꼼꼼하게 지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