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48774 0112019042452048774 01 0101001 6.0.8-hotfix 11 머니투데이 0

'아수라장 국회', 의장 성추행 의혹까지…"자해공갈"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박종진, 조준영 기자] [the300]한국당 "문희상, 女의원 배·뺨 어루만져" vs 의장 측 "말도 안되는 소리"

머니투데이

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의장실을 점거하자 경호를 받으며 의장실을 빠져 나가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아수라장으로 변한 국회에서 국회의장의 성추행 의혹까지 나왔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을 결사 반대하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국회의장실을 점거하며 항의하는 와중에 문희상 의장이 여성의원인 임이자 의원의 신체를 만졌다는 주장이다.

송희경 의원은 24일 한국당 긴급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문 의장이 임 의원의 복부 부분을 두 손으로 접촉했으며 임 의원이 '이러시면 성희롱입니다'고 강력 항의했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문 의장이) '그럼 이렇게 하면 되겠냐'며 다시 두 손으로 임 의원의 얼굴을 두 차례나 감싸고 어루만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임 의원은 국회파행과 관련해 국회의장에게 정당한 대책과 요구사항을 요구했는데도 (문 의장은) 말로 표현하기 힘든 성적추행으로 심각한 모멸감을 주었다"며 "여성 국회의원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여성을 무시한 행위란 점에서 묵과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날 한국당 의원들은 일제히 문 의장을 비난하며 성토했다. 정용기 당 정책위의장은 "설령 남성의원이라 하더라도 국회의장이 그런 행동 한다는 건 동료의원에 대한 존중은 고사하고 헌법이 정하는 우리 국민 개인의 인격과 자유에 대한 인식이 전혀 없는 사람이다라는 걸 드러낸 것"이라며 "국회 수치의 날"이라고 말했다.

심재철 의원도 "이런 행동은 용납할 수 없다"며 "사퇴를 촉구하자"고 주장했다.

반면 문 의장 측은 한국당 의원들이 의장을 막아선 상황에서 불가피한 신체 접촉이 일어났을 뿐 성추행은 말도 안 된다는 입장이다.

이계성 국회 대변인은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통화에서 "문 의장이 이동하는데 임 의원께서 정면으로 막아서서 신체 접촉이 있었지만 이를 성추행이라고 주장하는 건 전혀 상식적이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변인은 "밀치고 나갈 수밖에 없는 상황을 (한국당 의원들이) 만들어 놓고 이렇게 하는 건 일종의 자해공갈"이라며 강한 유감을 나타냈다.

이날 한국당 의원들은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을 관철 시키기 위해 패스트트랙에 반대하는 오신환 사법개혁특위 바른미래당 위원을 사임시킬 경우, 국회의장이 이를 허가하면 안 된다고 주장하기 위해 의장실을 찾았다.

박종진, 조준영 기자 free2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