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51532 0102019042452051532 04 0401001 6.0.10-RELEASE 10 서울신문 46746281

[여기는 남미] 콜롬비아서 2000년 전 ‘고대 인디언 무덤’ 발견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미 콜롬비아에서 최소한 2000년 전의 것으로 추정되는 인디언 무덤이 발견됐다. 엘티엠포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콜롬비아의 카우카자연문화유산보존연구소(INCIVA)는 최근 바예델카우카 공사현장에서 유적을 확인했다.

칼리에서 윰보로 이어지는 도로의 확장공사 현장에서 혹시라도 있을 유적을 사전 탐사하다가 건져낸 발견이다.

콜롬비아는 유적이 있을 법한 지역에서 건설공사를 할 때는 사전에 고고학 탐사를 실시한다. 유적이 없는 게 확인된 후에야 건설공사가 진행될 수 있다. 무덤이 발견된 곳은 아로요온도 구역으로 분류되는 곳이다. 고고학계에선 이번 사전 탐사에 특별한 관심을 가져왔다.

칼리마 지방 또는 카우카 강 주변에 살던 고대 인디언 부족의 흔적이 아로요온도 구역에서 발견될 가능성이 충분했기 때문이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우카자연문화유산보존연구소장 알바로 로드리게스는 “칼리마 또는 카우카 인디언 부족의 생활권에 아로요온도가 포함돼 있을 수 있다는 학계의 주장이 있어 사전 탐사에 대한 관심이 컸다”고 설명했다.

무덤은 지면에서 약 2.5m 깊이에서 발견됐다. 바닥에 돌을 깔고 시신을 눕힌 형태였다. 카우카자연문화유산보존연구소에 따르면 무덤은 청소년의 것으로 보인다.

유골 곁에선 2점의 세라믹과 돌로 만든 유물이 발견됐다. 초기 남미 인디언 문화에 충실한 매장 방식이고 한다.

고고학계는 “아로요온도 구역에 인디언이 거주했다는 추정은 가능했지만 이를 입증할 증거가 지금까진 없었다”면서 “소중한 첫 증거가 나온 만큼 앞으로 이에 대한 연구가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사진=카우카자연문화유산보존연구소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 웰 메이드 N],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인기 무료만화]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