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51648 0182019042452051648 08 0805001 6.0.10-RELEASE 18 매일경제 0

한국인 특징 담은 유전체 표준물질 나왔다

글자크기
내국인 유전체를 정확히 분석할 수 있는 기준이 만들어졌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표준연)은 배영경·양인철 바이오분석표준센터 연구팀이 성주헌 서울대 교수팀과 함께 한국인 유전체 표준물질을 개발하고 염기서열 정보에 대한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했다고 24일 밝혔다.

공동연구팀은 한국인의 세포에서 DNA를 추출해 최상위 수준 기술로 분석하고 인증한 끝에 한국인의 독자적 유전자 물질을 표준화하는 데 성공했다. 이 물질은 정량적인 DNA 양뿐만 아니라 정성적인 염기서열 정보까지 제공한다.

이로써 국내 업체들은 미국표준기술연구소에서 서양인 유전체 표준물질을 전량 수입하던 것에 더 이상 의존하지 않을 수 있게 됐다. 표준연은 데이터베이스의 가격도 저렴한 데다 염기서열 정보가 30% 이상 많아 국내 유전체 분석 신뢰도를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배영경 선임연구원은 "한국인 유전체 표준물질은 세계적으로도 인정받는 한국인 표준 유전체 지도를 기반으로 한다"며 "아시아인 전체 유전체 분석 결과도 더 정확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대 성주헌 교수는 "한국인에게 적합한 예방법이나 치료법 개발을 위해서는 한국인 유전체 데이터가 필요했다"며 "국내 업체의 유전체 검사 능력을 높여 한국인을 위한 맞춤형 진단을 제공하는 데 이바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정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