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51753 1102019042452051753 08 0803001 6.0.1-hotfix 110 조선비즈 49138324

[르포] SK텔레콤-KT, 5G 전시관 둘러보니... “미래가 눈 앞으로”

글자크기
"오오오..그만 내려주세요" 영화관에 있을 법한 의자들이 로봇팔에 의해 갑자기 위로 올라가자 가상현실(VR) 헤드셋을 낀 4명 중 한 명이 탄성을 질렀다. 지금 이들은 눈 앞에 보이는 로봇과 치열한 전투를 벌이고 있다.
눈에 보이지 않던 5세대(G) 통신이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스마트시티, 자율주행차와 같은 기술, 콘텐츠와 접목되며 우리 생활 속속 침투하고 있다.

조선비즈

월드IT쇼 2019에서 SK텔레콤이 준비 한 VR 시네마관. /이경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4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한 ‘월드IT쇼 2019’을 찾았다. 이 행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는 국내 최대 IT 전시회다. 올해 행사 주제는 ‘스마트 이노베이션’(SMART INNOVATION)으로, 5G 기술과 이를 응용한 서비스가 전시 중이다.

전시회에서는 SK텔레콤, KT, 현대자동차, 퀄컴 등 국내외 주요 IT 기업 400여개사가 참가했다. 코엑스 3층 전시장에 들어서자 양 옆으로 SK텔레콤과 KT 부스가 서로를 의식이라도 하는 듯 크게 자리잡고 있었다.

조선비즈

SK텔레콤 모델이 자사 기업 브랜드 슬로건인 ‘초시대, 생활이 되다’를 형상화한 퍼포먼스를 펼치는 모습. /SK텔레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K텔레콤은 미디어·인공지능·게임·공공안전 4가지 테마로 체험공간을 구성했다.

입구에 들어서자 큰 TV 화면에 LoL(리그 오브 레전드), 카트라이더 게임 중계가 나오고 있었다. 평소에 보던 게임 중계와 달리 화면마다 각 선수별 경기화면이 분할되서 보여졌다. 이 방송 중계 기술에는 SK텔레콤 ‘5GX 멀티뷰’가 적용됐다.

SK텔레콤 관계자는 "그동안의 게임 중계는 네트워크 한계 때문에 고화질 실시간 화면을 분할해 보여주면 끊김현상이 발생했지만, 5G 기술을 통해 이런 문제를 해결했다"며 "이제 모바일을 통해서도 선수별 경기화면을 초고화질로 볼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조선비즈

SK텔레콤 부스에서 직원들이 카트라이더 이벤트를 준비 중이다. /이경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 밑에 놓여진 스마트폰을 터치하니 경기 중계 화면 중 원하는 화면을 골라 볼 수 있었다. 여러 선수의 중계화면을 번갈아 시청해도 지연 없이 연동됐다. SK텔레콤은 6월 OTT ‘옥수수’에 이 기술을 적용, 게임 중계를 진행할 계획이다.

조선비즈

SK텔레콤 ‘5GX 멀티뷰’ 기술이 적용된 리그오브레전드 중계 화면. /이경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와 함께, 영상통화에 재미를 더해주는 T전화 ‘콜라(callar)’도 눈길을 끌었다. AI 기술을 접목해 영상통화 상대방의 나이를 분석하고, 화면에 AR 스티커를 붙여 다채로운 의사소통을 할 수 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기존의 영상통화는 화질이 매우 떨어졌지만 이제 LTE보다 네배 빠른 속도로 고화질 영상통화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또 거대 로봇팔로 공중에 몸을 띄운 채 가상현실 게임을 즐기는 VR 시네마관도 관람객들의 인기를 끌었다. 관람객들은 VR을 통해 로봇들이 펼치는 시가전투에 참전한 듯한 생동감을 온몸으로 느낄 수 있다. 앞으로 이 기술이 실제 영화관에 적용된다면 한 층 다른 콘텐츠들이 탄생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VR 시네마관 바로 옆에서는 VR 헤드셋을 낀 관람객들이 야구 배트를 신나게 휘두르고 있었다. SK텔레콤이 준비한 5G VR 야구는 관람객들은 가상현실 환경 속에서 실제 투수 혹은 타자가 된 것처럼 야구 경기를 플레이 할 수 있다.

조선비즈

관람객이 5G VR 야구를 즐기고 있다. /이경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와함께 SK텔레콤은 정기 순찰, 긴급 출동, 시설 점검을 위한 5G 자율비행 드론 솔루션도 선보였다.

KT 부스에서 가장 눈에 띄는 공간은 ‘지니뮤직 5G 프리미어관’이었다. 마치 영화 매트릭스에 나올법한 디자인으로 설계된 이 곳에 들어서자 의자 세개와 AKG 프리미엄 헤드폰이 놓여져 있다.

관람객들은 이 곳에서 뮤직비디오와 함께 초고음질 FLAC 24비트 무손실 음원을 들으며 휴식을 취하고 있었다. 기자가 직접 헤드셋을 끼고 뮤직비디오를 보며 음악을 들으니 실제 가수들이 녹음 중인 스튜디오에 와있는 느낌이었다.

KT 관계자는 "24비트 무손실 음원은 일반 CD 음질 대비 6배 높은 음질로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며 "음원 용량이 크다 보니 기존 LTE의 경우 지연이 발생했지만, 이제 5G를 통해 지연 속도가 10배 개선돼 관련 서비스가 가능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조선비즈

KT ‘5G 완전 주행 셔틀버스’ 외부 모습 /이경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비즈

KT ‘5G 완전 주행 셔틀버스’ 내부 모습. 탑승자는 버스 안에서 영상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이경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T 부스에서 눈길을 또 사로잡은 것은 ‘5G 완전 주행 셔틀버스’이다. 이 셔틀버스는 운전석이 따로 없다. 외부 교통정보를 수신하고, 운전으로부터 자유로워진 탑승자들에게 게임, 영화 등의 콘텐츠를 제공한다. VR 기기 또한 함께 탑재됐다.

버스의 내외부 디자인은 크게 특별할 것은 없었지만 운전석이 없는 공간을 보니 미래공상 영화에서나 나올법한 것들이 5G를 통해 현실이 됐다는 느낌이 들었다.

KT 그룹사 제품도 함께 선보였다. KTH가 출시한 IoT 스마트 육아기기 ‘베베로그’는 스마트폰과 블루투스 연결을 통해 수유, 수면, 배변 등을 자동으로 기록·관리한다. 육아일지 기능부터 수유등, 온습도계는 물론 최대 10명의 공동양육자를 초청할 수 있는 육아일지 공동 관리 기능까지 갖췄다.

또 KT는 5G통신과 무인비행선 및 드론의 장점을 결합한 재난안전 특화 플랫폼 ‘KT 5G 스카이십’도 선보였다. 헬륨가스로 채워진 스카이십으로 기존 드론의 단점을 극복하고, 추락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

이경탁 기자(kt87@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