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53452 0352019042452053452 03 0309001 6.0.8-hotfix 35 한겨레 51498352

아시아나항공 인수자 나타났나…채권단 '통 큰 지원' 배경은?

글자크기
채권단 예상 뛰어넘는 1조6천억 지원 결정

금호그룹 요청 5000억원, 업계 예상 1조원

올해 안 매각 ‘승부수’ 띄웠다는 평가 나와

재계 일각에선 “매수희망자 나타났나” 추측도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산업은행 등 채권단이 아시아나항공에 예상보다 많은 1조6천억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하면서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채권단이 올해 안에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성사시키기 위해 ‘승부수’를 띄웠다는 평가와 동시에, 일각에서는 “아시아나항공 매수희망자가 있는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온다.

산업은행이 지난 23일 아시아나항공의 재무구조개선을 위해 투입하겠다고 발표한 신규자금 1조6천억원은 업계의 예상을 훌쩍 뛰어넘은 액수다. 애초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채권단에 5천억원 지원을 요청했고, 업계에서는 채권단이 최대 1조원을 지원할 거라고 내다봤다. 그러나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국책은행은 아시아나항공 영구채 5천억원을 인수하고, ‘마이너스통장’ 개념인 신용한도대출은 최대 8천억원까지, 항공기 리스 등에 필요한 신용보증 한도(스탠바이 L/C)도 3천억원까지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더해 아시아나항공의 안정적 매각을 위해 금호그룹 최상단에 있는 금호고속에 대해서도 브릿지대출 형태로 1300억원을 지원하겠다고 하는 등, 채권단이 아시아나항공의 경영 정상화와 매각을 위해 투입하기로 한 금액은 최대 1조7300억원에 달한다. 비록 영구채 인수금액 5천억원을 제외한 지원 액수는 만일을 대비한 ‘예비적 성격’이 강해 실제 이만큼 지원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곤 하나, 이를 참작해도 ‘통 큰 베팅’이라는 풀이가 지배적이다.

이에 대해 채권단은 원활한 매각을 위해 자금을 넉넉하게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최대현 산업은행 기업금융부문 부행장은 23일 “(아시아나항공에) 예비로 충분한 자금을 지원하는 게 회사 매각에도 유리하다”며 “조기에 매각해서 대주주를 전환하는 것이 시급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충분한 자금을 넣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 재무구조를 개선해 매력 있는 매물로 만들겠다는 것이다. 채권단은 이르면 이번주 매각 주간사를 선정하고 실사에 들어가 올해 안에 매매계약 체결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장에서는 채권단의 ‘파격 지원’에 “아시아나항공 원매자가 구체화된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내놓고 있다. 인수가 더디게 진행될 경우 채권단이 손실을 볼 수도 있는 상황에서, 예상을 웃도는 금액을 지원한 구체적인 근거가 있지 않겠냐는 분석이다. 시장에서는 아시아나항공 인수후보자로 에스케이(SK), 한화, 씨제이(CJ), 애경 등이 거론되고 있으나, 인수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힌 곳은 없다. 업계 관계자는 “아시아나항공 자체 경쟁력과 전망 분석, ‘눈치작전’ 등이 합쳐져 ‘설’만 무성한 상태”라며 “실사가 끝나야 인수 후보군이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신민정 기자 shin@hani.co.kr

◎ Weconomy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hani.co.kr/arti/economy
◎ Weconomy 페이스북 바로가기: https://www.facebook.com/econohani

[▶네이버 메인에서 한겨레 받아보기]
[▶한겨레 정기구독] [▶영상 그 이상 ‘영상+’]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