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90869 0512019042552090869 01 0107001 6.0.8-hotfix 51 뉴스1 0

김정은 "북러 친선, 강화·발전시켜야"…푸틴 "북미대화 지지"(종합)

글자크기

환영 공연에 앞서 건배사

金 "강 하나 사이에 둔 친선 우방"

뉴스1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 (현지시간) 블라디보스토크 루시크섬 극동연방대학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악수를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문대현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첫 번째 정상회담이 25일 3시간가량 진행된 가운데 양 정상은 양국의 우의를 확인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두 정상은 이날 극동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 섬의 극동연방대에서 오후 2시께 처음 만나 1차례 단독회담, 1차례 확대 회담을 개최했다.

두 정상은 이날 회담 후 별도의 기자회견 없이 잠시 휴식을 가졌고 환영 공연에 앞선 건배사를 주고받았다.

먼저 입을 연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는 한반도 문제를 외교적으로 해결하는 것에 있어서 적극적인 역할을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북한 쪽에서 북미 회담을 직접적으로 추진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또 "남북 대화를 정상화하는 데 있어 기울이는 노력에 대해서도 지지하는 입장"이라며 "러시아는 지속적으로 한반도의 긴장 완화를 위해서 지속적으로 노력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힘을 합치면 산도 옮길 수 있다'는 북한 속담을 인용하며 "우리는 앞으로도 이를 통해서 성공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국제사회와 모든 이해관계 당사국들 간에 한반도에서는 영구적인 평화 구축과 평화 번영이 가능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은 건배사를 통해 "북러 친선관계를 보다 새로운 높은 단계에 올려세울 의지에 충만되어 있다"며 북러 관계를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오늘 푸틴 대통령 각하와 북러 친선관계와 발전, 한반도 지역의 평화안전 보장을 위한 문제들 그리고 공동의 국제적 문제들에 대해 허심탄회하고 의미 있는 대화를 나눴다"며 "전략적이며 전통적인 북러 친선관계를 새로운 높이에서 새 세기의 요구에 맞게 끊임없이 강화 발전시켜 나가는 것은 나와 공화국 정부의 확고부동한 입장이며 전략적 방침"이라고 말했다.

또 "우리들 사이 뜻깊은 상봉은 장고한 역사적 기간 두 나라 사이에 존재해 온 친선의 정이 하나로 이어지는 필연적 계기"라며 "평양과 모스크바는 비록 멀리 떨어져 있지만, 북한과 러시아는 강 하나를 사이에 두고 지맥으로 잇닿아 있는 친선적인 우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인민은 연대와 세기가 바뀌어도 조선 해방의 성스러운 영광에 고귀한 생명을 바친 러시아 인민의 아들, 딸들의 숭고한 국제주의적 영웅을 잊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eggod6112@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