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97532 1082019042652097532 06 0602001 6.0.1-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46565803

'그녀의 사생활' 김재욱♥박민영, 가짜 연애→진짜 마음 생겼다 [전일야화]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그녀의 사생활' 김재욱과 박민영이 서로에게 빠져들었다.

25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 6회에서는 가짜 연애 중인 라이언 골드(김재욱 분)와 성덕미(박민영 분)이 서로에게 빠져들었다.

이날 라이언은 인천국제공항에서 주운 덕후 성덕미의 수첩의 글씨체와 큐레이터 성덕미가 남긴 메모의 글씨체가 같은 것을 발견했다. 또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덕후 성덕미와 큐레이터 성덕미와 얼굴이 닮은 것도 기억해냈다. '시안은 나의 길'이 성덕미라는 것을 알게 된 라이언은 '시나길' 홈페이지에 가입했고, 성덕미를 관찰하기 시작했다.

성덕미는 강원도 출장을 계기로 라이언에게 더 빠져들었다. 라이언을 떠올리며 밤잠을 설쳤고, 이어 "사라져버려. 아우 미치겠네"라고 혼잣말을 했다.

채움미술관 회식 자리에서 신디(김보라)는 성덕미와 라이언에게 애정도 테스트를 제안했다. 결국 두 사람은 계속 벌주를 마시게 됐고, 성덕미는 만취한 라이언을 집에 데려다줬다.

성덕미는 만취한 라이언을 침대에 눕히며 "취할 거면 가볍기라도 하던가 더럽게.. 예뻐가지고"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다음날 잠에서 깬 라이언은 지난밤을 떠올리며 "미쳤구나"라고 후회했다. 그러나 이내 성덕미를 생각하며 미소를 지었다.

성덕미는 동료들과 식사를 마치고 라이언에게 주기 위한 샌드위치를 샀다. 이어 라이언을 만나 샌드위치를 주려는 순간, 라이언의 여사친 최다인(홍서영)이 등장했다. 최다인은 라이언을 안으며 "보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성덕미는 질투를 드러냈다.

엑스포츠뉴스


성덕미는 라이언이 사는 아파트에 누수가 생겼다는 연락을 받았다. 그러나 라이언은 최다인과 작업실을 보러 간 상황이었고, 이에 성덕미가 여자친구 자격으로 라이언의 집을 확인하러 갔다.

성덕미는 그림이 놓여있는 방에 호기심을 보이며 들어갔다. 이어 도착한 라이언이 성덕미를 밖으로 끌어냈고, "주인도 없는 빈집에서 뭐 하는 거냐고 묻고 있잖아"라며 화를 냈다. 이어 "혹시 진짜 연애를 하는 거라고 생각하냐. 애인 집에 놀러 온 행세를 하는 거냐"라고 말하며 상처를 줬다.

성덕미는 눈물을 보이며 "죄송하다"라는 말을 남기고 자리를 떠났다. 친구 이선주(박진주)에게는 "그 와중에도 이 사람이 나한테 실망하면 어쩌지 나 미워하면 어쩌지 그게 더 무서웠다"라고 속마음을 드러냈다.

라이언도 자신이 했던 말을 후회했다. 이후 집으로 들어가는 성덕미를 불렀고, "내가 말이 지나쳤다. 화낼 일이 아니었는데 내가 좀 당황을 해서, 미안하다. 화 많이 났냐"라고 사과했다. 이에 성덕미는 "근데 나도 죄송하다. 허락 없이 집에 들어가서"라고 답했다. 그 순간, 라이언은 성덕미에게 다가가 키스를 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