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98745 0352019042652098745 01 0106001 6.0.1-hotfix 35 한겨레 0

김정은 “한반도 평화, 미 태도에 따라 좌우될 것”

글자크기
<조선중앙통신> 북-러 정상회담 보도

“김정은 방북 초청, 푸틴 수락”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5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회담에서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와 안전은 전적으로 미국의 차후 태도에 따라 좌우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회담에서 “얼마 전에 진행된 제2차 조미(북-미) 수뇌회담(정상회담)에서 미국이 일방적이며 비선의적인 태도를 취함으로써 최근 조선반도와 지역정세가 교착상태에 빠지고 원점으로 되돌아갈수 있는 위험한 지경”에 처했다고 말했다. 이어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은 전적으로 미국의 차후 태도에 따라 좌우될 것이며 우리는 모든 상황에 다 대비할 것“이라고 했다.

지난 12일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하노이 2차 북-미 정상회담 합의 무산과 북-미 협상 교착의 책임을 미국으로 돌리며, 미국의 태도 변화를 촉구한 것과 같은 흐름으로 보인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회담에서 두 지도자가 “중대한 고비에 직면한 조선반도 정세 추이에 대하여 분석평가하고 북러 두 나라가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전보장을 위한 여정에서 전략적 의사소통과 전술적 협동을 잘해나가기 위한 문제들에 대해 진지하게 토의했다”고 전하면서, “지역의 평화와 안전보장을 위한 전략적인 협동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김정은 위원장이 푸틴 대통령에게 편리한 시기에 북한 방문을 초청했으며, “초청은 쾌히 수락되었다”고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회담 결과를 전하면서, 북한과 러시아가 전통적 우호관계를 발전시키고,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두 지도자는 최고위급 만남과 접촉을 포함한 고위급왕래를 강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두 나라는 “정부간 무역,경제, 과학기술협조위원회의 사업을 더욱 활성화하며 경제무역관계를 보다 높은 단계에 올려세우기 위하여 여러 분야들에서 적극적인 대책들을 취해나가기로 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박민희 기자 minggu@hani.co.kr

[▶네이버 메인에서 한겨레 받아보기]
[▶한겨레 정기구독] [▶영상 그 이상 ‘영상+’]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