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99787 0112019042652099787 08 0802001 6.0.1-hotfix 11 머니투데이 49138324

갤럭시S10 5G 내달 16일 美 상륙…1300달러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박효주 기자] [사전예약 시작…사전구매자에게 갤럭시버즈·배터리팩 증정]

머니투데이

버라이즌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 5G 스마트폰 '갤럭시S10 5G'가 내달 미국에 상륙한다. 오는 5월 16일 미 최대 이동통신사 버라이즌을 통해 출시되며, 출고가는 1300~1400달러(151만~163만원)로 책정됐다.

25일(현지시간) 버라이즌은 이날부터 내달 15일까지 갤럭시S10 5G 예약판매를 한다고 밝혔다. 오프라인 판매와 배송은 다음 날인 16일부터 시작된다.

갤럭시S10 5G 미국 판매 가격은 256GB(기가바이트) 모델이 1299.99달러(151만원), 512GB 1399.99달러(163만원)로, 한국보다 소폭 비싸다. 한국에서는 각각 139만7000원과 155만6500원이다.

삼성전자와 버라이즌은 사전 구매한 이들에게 무선이어폰 갤럭시 버즈와 무선충전 배터리팩 등이 포함된 키트를 제공한다.

버라이즌은 지난 4일부터 시카고와 미니애폴리스 등에서 모토로라 스마트폰 '모토로라 Z3'로 5G 상용 서비스를 시작했다. 다만 LTE 스마트폰인 모토로라 Z3에 5G 모듈 Z3를 장착해야 5G를 사용할 수 있어, 진정한 5G 스마트폰으로 보기 어렵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날 버라이즌은 갤럭시S10 5G 예약판매와 함께 5G를 지원할 추가 20개 도시도 발표했다. 서비스 지역은 애틀랜타, 보스턴, 샬럿, 신시내티, 클리블랜드, 콜럼버스, 댈러스, 덴버, 디트로이트, 휴스턴, 캔자스시티, 리틀록, 멤피스, 피닉스, 워싱턴 DC 등이다.

지원 시기에 대해서는 정확히 밝히지 않았지만, 올해 말까지는 확장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박효주 기자 app@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