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100427 0202019042652100427 06 0601001 6.0.1-hotfix 20 스타투데이 0

손정은 아나운서, `더 뱅커`서 열연…"발음 좋고 감정 좋고" 호평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손정은 아나운서가 '더 뱅커'에서 연기력을 뽐냈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더 뱅커'(극본 서은정 오혜란 배상욱, 연출 이재진)에는 낯익은 얼굴이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대한은행 감사실이 금융감독원 긴급감사를 받는 모습에서 금융감독원 신지호 팀장으로 손정은 MBC 아나운서가 등장한 것.

이날 신지호 역을 맡은 손정은 아나운서는 노대호(김상중 분)을 함정으로 이용, 감사를 하려 했으나 노대호는 이를 역으로 이용해 결백을 증명했다.

손정은 아나운서는 잠깐의 등장에도 정확한 발음과 표정 연기를 보여줘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누군가 했더니 손정은 아나운서였네", "발음도 좋고 감정도 좋다", "연기도 잘한다" 등 호평했다.

' 더 뱅커'는 김상중, 채시라, 유동근 등이 열연 중인 금융 오피스 수사극으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