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102665 0102019042652102665 07 0701001 6.0.10-RELEASE 10 서울신문 0

[영상]포켓몬고와 독립운동의 만남…독립운동 AR게임 ‘작전명 소원’

글자크기
증강현실(AR) 기술을 대중에 알렸던 인기 게임 포켓몬고(PokémonGo). 2016년 출시 직후 국내에서도 전국적인 ‘몬스터 사냥’ 열풍을 일으켰던 포켓몬고처럼 증강현실 기술에 ‘방탈출 게임’을 접목한 콘텐츠가 나와 신선한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제작진은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 1919년 독립운동을 직접 체험할 수 있게 만들어 게임에 의미를 더했다.
서울신문

증강현실 독립운동 게임 ‘작전명 소원’ - 서울 덕수궁에서 독립운동 임무를 수행 중인 제작진. 서울신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국민 야외형 방탈출 역사게임을 표방한 게임 ‘작전명 소원’은 1919년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제작됐다. 문화체육관광부 주최로 융복합 스토리텔링 플랫폼 유니크굿컴퍼니가 제작한 이 게임은 일제 강점기에 활동한 독립운동 비밀결사단체 ‘광무회’의 비밀요원으로 참여하면서 독립운동의 역사를 배울 수 있게 만들어졌다.


게임의 주요 무대는 덕수궁과 성공회 서울주교좌대성당이 있는 서울 중구 정동 일대와 대한민국 임시정부 마지막 청사인 서울 종로구 경교장 등이다. 게임 참여자들은 광무회 비밀요원으로, 실제 옛 독립운동의 현장을 누비며 ‘숨겨진 독립자금을 찾아 임시정부에 전달한다’는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게임은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무료 애플리케이션 ‘리얼월드’를 내려 받아 참여할 수 있으며, 6월 10일까지 정동 일대에서 진행된다. 임무를 받아 완수하는데 까지는 약 2~3시간이 걸리며, 덕수궁 휴관일인 매주 월요일은 게임을 진행할 수 없다.

글 박성국 기자 psk@seoul.co.kr

영상 데구치‧이상훈 PD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