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102670 0102019042652102670 04 0401001 6.0.1-hotfix 10 서울신문 0

마음에 든 여성이 번호 안 알려주자 얼굴 때리고 도망간 남성

글자크기
[서울신문 TV]

서울신문

번호 안 알려주자 얼굴 때리고 도망간 남성 - LiveLeak Youtube/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신에게 퇴짜를 놓았단 이유로 여성에게 폭력을 행사한 남성이 대중의 분노를 일으켰다.

25일 영국 동영상 공유사이트 라이브릭은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의 지하철 2호선 CCTV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하늘색 반팔 옷을 입은 ‘황’이라는 남성이 의자에 앉은 여성에게 전화번호를 물어보는 모습이 담겼다.

여성을 향해 허리를 굽힌 황씨는 채팅앱을 보여주며 전화번호를 알려줄 것을 부탁한다. 하지만 여성은 고개를 저으며 거절한다.

여성의 거절에도 황씨는 다시 한 번 번호를 줄 것을 요청하지만, 여성은 자신의 휴대전화만 만지며 황씨의 말에 대답하지 않는다.

두 번의 퇴짜를 맞은 황씨는 번호 얻기를 포기한 듯 지하철 문 근처에 서 있는다. 하지만 황씨는 목적지에 도착한 지하철 문이 열리는 것을 확인하더니, 문이 닫히기 직전 여성의 얼굴을 세게 때린 후 황급히 도망친다. 갑작스러운 상황에 승객들은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미처 깨닫지 못하는 모습이다.

황씨는 이후 수사에 나선 경찰에 의해 체포됐다. 그는 “아름다운 여자와 대화하고 싶었는데, 나를 거절해서 복수하고 싶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국은 황씨의 폭행죄를 인정해 10일간의 행정 구류형과 200위안(한화 약 3만 4천 원)의 벌금형을 내렸다.

황씨에게 폭행을 당한 피해 여성은 크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영상=LiveLeak Youtube/유튜브

영상부 seoultv@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