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102899 1102019042652102899 03 0303001 6.0.10-RELEASE 110 조선비즈 0 popular

[단독] 디즈니, 김정주의 넥슨 인수 제안 거부한 듯

글자크기
김정주 NXC 대표가 이달 초 디즈니를 방문해 NXC 인수를 제안했지만, 디즈니는 이를 즉각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NXC는 국내 최대 게임업체 넥슨의 지주회사로 김정주 대표와 아내 등 최대주주가 지분 98.64%를 들고 있다. NXC 지분을 다 팔되, 비게임사업 부문은 김정주 대표가 되사는 시나리오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넥슨 매각에 정통한 IB업계 관계자는 "김정주 대표가 디즈니를 찾아간 것은 사실"이라며 "하지만 디즈니는 인수 제안에 거절 의사를 밝혔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인수 후보 사모펀드들은 진작부터 김정주 대표가 디즈니에 회사를 팔고 싶어 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면서 "이 때문에 숏리스트(적격인수후보)에 올라 있는 사모펀드들은 디즈니에 지분 투자 의향이 있느냐고 미국 측 관계사를 통해 접선했는데, 관심이 없다고 회신했다"고 설명했다.

조선비즈

김정주 NXC 대표 /조선DB



김정주 대표는 과거 '디즈니가 넥슨 투자에 관심을 보였다'고 발언한 적이 있다. 이 발언 때문에 디즈니의 인수전 참여 가능성이 계속 거론되던 상황이다. 하지만 현재로서는 가능성이 거의 없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IB업계에 따르면 김 대표가 매각전 흥행 성공을 위해 디즈니를 찾은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또 다른 IB업계 관계자는 "김 대표는 게임사업을 하면서 '어린이 게임 중독을 유발한다'는 지적을 많이 받았는데, 이 때문에 많이 괴로워했던 것으로 보인다"면서 "종합 엔터테인먼트그룹인 디즈니가 인수하면 게임 또한 문화 콘텐츠라는 것이 입증될 수 있다고 생각한 것 같다"고 했다.

디즈니는 김정주 대표의 롤모델인 기업이다. 그는 넥슨의 창업 과정을 다룬 '플레이'라는 책에서 "디즈니야말로 세상에서 제일 좋은 회사로 100분의 1이라도 따라가고 싶다"고 밝혔었다. 그는 또 "디즈니에는 모두 즐거운 마음으로 돈을 내는데, 아쉽게도 넥슨은 그렇지 않다"고도 발언한 바 있다.

디즈니는 디즈니랜드 등 리조트 사업과 마블·픽사 등 문화 콘텐츠로 주목받고 있지만 그외에도 게임, 스트리밍 등 사업 구조를 다각화하고 있다. 1923년 설립 이후 100년 가까이 매해 성장하고 있으며 최근 주가도 연일 사상 최고가를 찍고 있다. 지난 25일(현지시각)에도 전날보다 1.58% 올라 137.24달러를 기록했다. 최근 한달 사이 24.6% 상승했다.

넥슨 측은 디즈니에 이어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미국 아마존에도 의향을 타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IB업계 관계자는 "매각주관사 측이 김정주 대표의 의향을 알고 있기 때문에 디즈니뿐만 아니라 아마존 등 비(非) 게임업계 기업에 매각 의향을 타진했으나 모두 거절당한 것으로 안다"고 했다.

넥슨 인수전은 현재로서는 사모펀드간 싸움이 될 가능성이 높다. 현재 카카오와 중국 게임업체 텐센트, 사모펀드인 MBK파트너스,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 베인캐피털 등이 숏리스트에 올라 있다. 카카오(035720)와 텐센트 또한 10조원이 넘는 매수자금 부담 때문에 펀드와 손을 잡고 인수전에 나설 가능성이 높으며, 넷마블(251270)은 MBK파트너스와 컨소시엄을 맺고 인수전에 나설 계획이다. 본입찰은 5월 15일이다.

안재만 기자(hoonpa@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