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103524 0362019042652103524 01 0101001 6.0.8-hotfix 36 한국일보 0

문희상 의장, 수술 위해 서울대병원 긴급 이송

글자크기
한국일보

[저작권 한국일보].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오전 국회의장실을 항의방문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피해 의장실을 나가고 있다. 배우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26일 오전 수술을 위해 서울대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국회 대변인실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여의도성모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이던 문 의장이 오전 10시 서울대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위독한 상태는 아니지만 혈압과 혈당 문제로 수술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수현 국회의장 비서실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의장께서 입원 중인 병원 측으로부터 수술을 해야 한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박 실장은 “문 의장은 충격에 충격이 더해진 상황에서도 국회의장으로서의 임무를 다하고 수술에 임하겠다고 고집했다”며 “이 상황에서도 국회만 걱정하는 의장께 화도 나지만 그게 국민에 대한 도리이고 국회의장으로서의 의무라 하신다”고 전했다.

앞서 문 의장은 24일 의장실을 점거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의 충돌로 저혈당 쇼크가 오면서 여의도 성모병원에 입원했으며, 사보임(위원회 의원 교체) 결재를 하는 등 병상 업무는 계속해왔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