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103571 0102019042652103571 04 0401001 6.0.1-hotfix 10 서울신문 0

강아지 7마리 비닐봉지에 담아 버린 여성 체포…집에 38마리 더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0도를 웃도는 무더운 날씨에 강아지 7마리를 비닐봉지에 담아 유기했던 여성이 체포됐다. 미국 캘리포니아 리버사이드카운티 동물보호국은 지난 22일(현지시간) 강아지들을 유기한 데보라 컬웰(54)을 코첼라밸리에 있는 그녀의 자택에서 체포했다고 밝혔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폐화된 컬웰의 집 안에서는 38마리의 또 다른 강아지들이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컬웰 체포 당시 강아지들은 모두 겁에 질려 부서진 가구 밑에 숨어 있었다고 전했다. 새로 발견된 강아지들은 현재 인근 동물보호소에서 수의사의 보호를 받고 있다. 경찰은 컬웰에게 7건의 동물학대 혐의를 적용했으며, 최대 징역 6년형에 처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24일 보석금을 내고 풀려난 컬웰은 현재 자취를 감춘 상태다. 리버사이드카운티 동물보호국 사령관 크리스 메이어는 “풀려난 컬웰과 접촉을 시도했지만 집에 없었으며, 그녀의 가족에게서 더이상 대화하고 싶지 않다는 뜻을 대신 전해들었다”고 밝혔다.

크리스는 “컬웰에게는 공판까지 10일의 기간이 남아 있으며, 유예 기간이 만료되면 38마리의 강아지들에 대한 소유권을 박탈하고 입양 등 법적 절차를 밟을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 전까지는 컬웰이 소유권을 포기하지 않는 이상 여전히 강아지들의 주인이므로, 하루 570달러의 보호 수수료를 지불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컬웰은 지난 18일 갓 태어나 눈도 못 뜬 테리어 믹스견 7마리를 비닐봉지에 담아 자동차용품점 외부 쓰레기통에 유기했다. 다행히 강아지들은 쓰레기통을 뒤지던 노숙인이 발견해 구조됐으나 24일 1마리가 폐사했다. 경찰은 그녀의 집에서 구조된 38마리의 다른 강아지들 중 새끼강아지들의 어미가 있을 것으로 보고 개들의 상태를 살피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 웰 메이드 N],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인기 무료만화]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