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104215 0232019042652104215 08 0801001 6.0.1-hotfix 23 아시아경제 0

갤럭시S10 5G 美 출격…韓보다 20만원 비싸다(종합)

글자크기

버라이즌, 25일부터 5월15일까지 예판 돌입

출고가는 1300~1400달러…소비세 10% 추가

버라이즌, 5G 서비스 지역 20여개 도시로 확대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삼성전자의 첫 5G 스마트폰 '갤럭시S10 5G'가 5월16일 미국 시장에 출시된다. 출고가는 1300~1400달러(약 151만~163만원)로 국내 출고가보다 20만원 이상 비싸다. 현지 최대 이동통신사 버라이즌의 갤럭시S10 5G 출시를 계기로 미국도 5G 시대에 본격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25일(현지시간) 버라이즌은 이날부터 내달 15일까지 갤럭시S10 5G 예약판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출고가는 256GB 모델이 1300달러(151만원), 512GB 모델이 1400달러(163만원)다. 이는 버라이즌이 이미 출시한 모토로라의 '모토Z3'(680달러)의 두 배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모토Z3는 LTE폰이지만 별도 액세서리를 부착하면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갤럭시S10 5G의 미국 출고가는 국내 출고가보다도 높다. 국내 출고가는 저장용량에 따라 139만7000~155만6500원이다. 게다가 미국 소비자는 출고가에 약 10%의 소비세를 추가 지불해야 한다. 결국 갤럭시S10 5G가 미국에서 한국에 비해 23만~26만원가량 비싸게 판매되는 셈이다. 다만 삼성전자와 버라이즌은 미국 소비자들의 부담을 낮추기 위해 최대 650달러(약 76만원) 할인을 제공하는 '삼성 VIP 키트'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최대 할인을 받기 위해서는 200달러 선불카드 가입, 구형폰 반납과 같은 다양한 요구사항을 만족시켜야 한다.


갤럭시S10 5G는 예약판매 직후인 5월16일 공식 출시된다. 버라이즌은 갤럭시S10 5G 출시를 계기로 현재 시카고, 미니애폴리스에 한정된 5G 서비스를 미국 각지로 본격 확장할 계획이다. 버라이즌의 5G 서비스는 낮은 접근성 등의 한계를 지적 받고 있다. 버라이즌은 "올해 워싱턴D.C.와 애틀랜타, 보스턴, 신시내티 등 20개 도시에서 5G 서비스를 활성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미국 CNBC에 따르면 갤럭시S10 5G는 올해 연말께 또 다른 미국 이통사인 AT&T와 T모바일, 스프린트 등을 통해 출시될 전망이다. T모바일과 스프린트는 현재 합병 진행 중이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