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105426 0812019042652105426 08 0803001 6.0.1-hotfix 81 키뉴스 49138324

LG유플러스, U+5G 서비스 보여주는 오지(5G)탐험대 결성

글자크기

[키뉴스 백연식 기자] LG유플러스는 U+5G 서비스를 보다 친근하게 고객에게 소개하기 위해 광고모델인 개그맨 유세윤, 장도연과 SNS에서 높은 구독자 수를 보유하고 있는 7인의 인플루언서와 함께 '오지(5G)탐험대'를 결성하고, 4월 중 유튜브 채널에 리뷰 체험기를 공개한다고 26일 밝혔다.



최근 많은 기업의 마케팅 방식이 많은 변화가 일고 있는데, 그 변화의 중심에는 유튜브,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 상에서 수 백만의 팔로워를 보유한 이른바 '인플루언서'가 있다. 인플루언서들의 콘텐츠는 광고임에도 불구하고, 고객들에게는 독특한 개성이 담긴 하나의 '콘텐츠'로 인식된다는 점에서 영향력이 점차 확대되는 추세다.



이에 LG유플러스는 U+5G 핵심 서비스와 연관성이 높고 분야별 영향력이 높은 인플루언서를 섭외해 '오지탐험대'를 결성했다. 웹툰, 댄스, 스포츠, 여행 등 각 분야를 대표하는 전문 인플루언서가 U+5G 서비스를 직접 체험하고 그들의 목소리로 흥미진진하게 소개하는 캠페인이다. SNS 인플루언서 7인을 비롯해 광고 모델 유세윤, 장도연까지 총 9인은 본인의 SNS 채널의 성격과 구독 연령층에 맞게 U+5G 서비스 체험 콘텐츠를 4월 중 각자 채널에 공개한다.



이번에 선정된 오지탐험대는 VR웹툰은 유튜브 채널 '침착맨'을 운영하고 있는 웹툰작가 '이말년', VR여행은 여행유튜버 '여락이들', VR게임은 게임 전문 유튜버 '김왼팔', AR서비스는 댄스 유튜버 '퇴경아 약먹자', '춤추는곰돌', U+프로야구는 '프로동네야구PDB' 등으로, 재미있고 전문적으로 리뷰를 진행한다.



키뉴스

LG유플러스는 U+5G 서비스를 보다 친근하게 고객에게 소개하기 위해 광고모델인 개그맨 유세윤, 장도연과 SNS에서 높은 구독자 수를 보유하고 있는 7인의 인플루언서로 구성된 ‘오지(5G)탐험대’를 결성하고, 4월 중 유튜브 채널에 리뷰 체험기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유플러스는 U+5G 서비스를 보다 친근하게 고객에게 소개하기 위해 광고모델인 개그맨 유세윤, 장도연과 SNS에서 높은 구독자 수를 보유하고 있는 7인의 인플루언서로 구성된 '오지(5G)탐험대'를 결성하고, 4월 중 유튜브 채널에 리뷰 체험기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별도 이벤트 페이지를 통해 오지탐험대가 콘텐츠들에 숨겨놓은 코드를 찾아 응모하는 '5G CODE' 이벤트도 진행한다. 콘텐츠 재생 중 나타나는 핑크색 동그라미 속에 한 글자씩 코드가 숨어있으며, 총 9개를 합치면 의미가 있는 '5G CODE'가 완성된다. 추첨을 통해 5G 스마트폰(1명), '유병재 오지는 인싸템'(50명), 아이스크림 교환권(50명)을 증정, 당첨자 발표는 5월 17일 이벤트 페이지를 통해 공개된다.



LG유플러스 김희진 브랜드커뮤니케이션1팀장은 "인플루언서 콘텐츠는 일반적인 광고 콘텐츠와 다르게 때로는 더 친숙하고 거부감이 덜하다는 장점이 있으며, 인플루언서들도 각 분야에서 전문성을 띄고 있어 고객이 익숙하지 않은 5G 서비스를 효과적으로 전달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인플루언서가 직접 체험하고 리뷰하는 콘텐츠를 통해 유플러스만의 차별적 서비스 강점을 고객들이 자연스럽게 느낄 수 있도록 인플루언서 마케팅을 지속적으로 전개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4월 1일(월) 공개된 '오지탐험대 예고편'은 오지탐험대 캠페인 기획 과정을 준비하는 참신한 컨셉의 영상으로 시청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이어 22일(월) 공개된 '오지탐험대 출정식' 영상과 인플루언서들의 콘텐츠 영상도 현재 구독자들에게 큰 관심을 받으며 앞으로 계속 공개될 오지탐험대 콘텐츠 영상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오지탐험대 인플루언서 영상은 개별 채널과 별도 이벤트 페이지에서, 오지탐험대 광고 영상은 자사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감상할 수 있다.



<저작권자 Copyright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