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105498 0032019042652105498 05 0508002 6.0.8-hotfix 3 연합뉴스 0

NBA 서부 7위 샌안토니오, 2위 덴버와 3승3패…'끝까지 간다'

글자크기
연합뉴스

샌안토니오 앨드리지의 덩크
[Soobum Im-USA TODAY Sports/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미국프로농구(NBA) 서부 콘퍼런스 정규리그 7위 샌안토니오 스퍼스가 정규리그 2위 덴버 너기츠와의 플레이오프 1회전에서 3승 3패의 균형을 이루며 2회전 진출 희망을 살렸다.

샌안토니오는 26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AT&T 센터에서 열린 덴버와의 2018-2019 NBA 서부 콘퍼런스 플레이오프 1회전(7전 4승제) 6차전 홈 경기에서 120-103으로 승리했다.

4∼5차전을 연이어 내주며 2승 3패로 수세에 몰렸던 샌안토니오는 벼랑 끝에서 3승 3패를 만들며 승부를 이틀 뒤 최종 7차전까지 끌고 갔다.

전반을 64-60으로 앞선 샌안토니오는 후반 들어 턴오버가 나오기 시작하며 거센 추격을 받았다.

적극적인 공격리바운드에 나선 덴버는 3쿼터 6분여를 남기고 니콜라 요키치의 골 밑 돌파 득점으로 73-75, 턱 밑까지 따라갔다.

이후 샌안토니오가 달아나면 덴버가 따라붙는 양상의 반복이 이어지다 4쿼터 초반 분위기가 기울어지기 시작했다.

4쿼터 시작과 함께 루디 게이와 마르코 벨리넬리의 연속 3점 슛이 터지며 샌안토니오는 두 자릿수 격차를 만들어냈다.

7분 28초를 남기고는 브린 포브스의 먼 거리 3점포가 꽂히고, 라마커스 앨드리지의 2점 슛이 더해져 107-87, 20점 차까지 벌어져 승부가 사실상 갈렸다.

앨드리지가 26점 10리바운드, 더마 더로전이 25점 7리바운드 7어시스트로 함께 승리에 앞장섰다. 게이가 벤치에서 3점 슛 3개를 포함해 19점을 보탰다.

덴버에서는 '에이스' 요키치가 43점을 폭발하고 12리바운드 9어시스트를 곁들여 트리플 더블급 활약을 펼쳤으나 패배로 빛을 잃었다.

▲ 서부 콘퍼런스 1회전

샌안토니오(3승 3패) 120-103 덴버(3승 3패)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