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105644 0032019042652105644 01 0108001 6.0.1-hotfix 3 연합뉴스 0

방러 김정은, 조기귀국…전몰용사 추모시설은 결국 참배(종합)

글자크기

추모시설 오전 방문 취소 뒤 2시간 지연 진행…동선 노출·궂은 날씨 이유인 듯

주요 시설 방문 없이 떠날듯…귀환시각 밤 10시께서 오후 3시로 당겨져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현지시간) 전몰용사 추모 시설인 '꺼지지 않는 불꽃' 참석한 모습. [AFP=연합뉴스]



(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이정진 정성조 기자 = 방러 사흘째를 맞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예정보다 이른 26일 오후 3시(현지시각·한국시각 오후 2시) 블라디보스토크를 떠날 것으로 전해지면서 그 배경이 주목된다.

전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김 위원장은 이날 블라디보스토크 주요 시설을 시찰한 뒤 밤늦게 떠날 것으로 알려졌는데, 예정됐던 시찰 일정을 취소하고 예상보다 일찍 짐을 싸는 것이다.

다만 전몰용사 추모 시설인 '꺼지지 않는 불꽃' 헌화는 오전 한때 취소된 것으로 전해졌지만, 예정됐던 시각보다 2시간 정도 지난 낮 12시 12분께 진행됐다.



앞서 이날 오전 9시 '꺼지지 않는 불꽃' 앞에는 김정은 위원장 이름이 적힌 화환이 놓이고 레드카펫도 깔리는 등 김 위원장 방문이 임박한 분위기였다가 오전 9시 30분을 넘어갈 무렵 갑자기 화환과 레드카펫이 치워지고 교통통제도 풀리는 등 분위기가 느슨해졌다.

현장의 경찰 관계자는 연합뉴스 취재진에 "어떤 이유에서인지 헌화는 취소됐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대해 현지 외교소식통은 "아침에 비가 많이 와서 일정을 연기한 것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동선이 노출되면서 아침에 추모시설에 취재진이 몰리자 경호에 부담을 느껴 일정을 조정했을 수도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현지시간) 전몰용사 추모 시설인 '꺼지지 않는 불꽃'에서 묵례하는 모습. [AFP=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추모시설 헌화 외에 다른 시설 방문은 하지 않고 예상보다 이른 이날 오후 3시께 블라디보스토크를 떠날 것으로 보인다.

당초 예상보다 7시간 정도 일찍 떠나는 것이다.

북한과 러시아 모두 김 위원장 일정에 대해서는 공식적으로 밝힌 적이 없지만, 현지 외교소식통들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날 밤 10∼11시께 블라디보스토크를 떠날 것으로 관측됐다.

김 위원장이 오전에 태평양함대사령부를 방문한 뒤 주변의 무역항을 둘러보고, 오후에는 루스키섬 오케아나리움(해양수족관)을 찾은 뒤 밤에 마린스키 극장 연해주 분관에서 공연을 관람할 것이라는 미확인 세부일정까지 퍼진 상황이었다.

이곳들은 대부분 김 위원장의 의전 담당인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사전 점검을 했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찬은 예정대로 올렉 코줴먀코 연해주 주지사와 교외의 한 레스토랑에서 함께할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이 조기 귀국길에 오르는 것과 관련, 동선이 노출되면서 경호상 부담을 느낀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이미 베이징에서 열리는 '일대일로' 포럼 참석을 위해 블라디보스토크를 떠난 상황에서 홀로 오래 남아있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했을 가능성도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현지시간) 전몰용사 추모 시설인 '꺼지지 않는 불꽃'에서 화환을 정돈하는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transi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