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106477 0112019042652106477 03 0301001 6.0.8-hotfix 11 머니투데이 0

"금연 대신 전자담배"…1분기 판매량 33.6% 급증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세종=민동훈 기자] [전자담배 판매 늘면서 전체담배 판매량 감소세 둔화…궐련 -3.4%, 전체 담배 -0.2%]

머니투데이

올 들어 담배 판매량이 소폭 감소한 가운데 궐련형 전자담배(전자담배) 판매량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올해 1분기 담배시장 동향에 따르면 담배 판매량은 7억8270만갑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7억8390만갑보다 0.2% 감소했다. 담뱃값 인상 전인 2014년 1분기 9억4320만갑보다는 17% 줄었다.

반면 전자담배 판매량은 9200만갑으로 1년 전 6880만갑보다 33.6% 늘었다. 2017년 2분기 전자담배 판매량은 전체 담배 판매량의 0.2%에 불과했다 하지만 2017년 3분기 2.6%, 4분기 6.2%로 늘더니 지난해 4분기에는 11.5%까지 치솟았다. 올해 1분기 전자담배 판매 비중은 11.8%다.

궐련 판매량은 6억9070만갑으로 3.4% 감소했다. 담뱃값 인상 전인 2014년도 1분기(9억4320만갑)보다 대비 26.8% 줄었다.

담배 제세부담금은 16% 줄어든 2조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그래도 담뱃세 인상 전인 2014년과 비교하면 49.5% 늘어난 규모다.

세종=민동훈 기자 mdh5246@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