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106725 0102019042652106725 04 0401001 6.0.1-hotfix 10 서울신문 46750309

[애니멀 픽!] “어디있니?” 어미 북극곰, 길 잃은 새끼와 ‘극적 재회’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어미 북극곰 한 마리가 길을 잃은 새끼 곰을 극적으로 다시 찾아낸 순간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2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지난주 캐나다 북극권 배핀섬에서 한 야생동물 사진작가가 한 편의 가족 드라마 같은 이 놀라운 장면을 촬영하는 데 성공했다.

사진 속 어미 곰은 눈과 얼음으로 뒤덮인 절벽 위로 오르지만 뒤따르던 새끼 곰은 그만 아래쪽으로 미끄러져 길을 잃어버리고 말았던 것이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30년 동안 북극곰과 같은 야생동물을 따라다니며 사진을 찍어왔다는 사진작가 폴 골드스타인에 따르면, 어미 곰은 배핀섬의 한 광활한 빙원에서 생후 한 살 된 딸을 잃어 크게 당황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작가는 어미 곰을 따라 가파른 절벽을 오르던 새끼 곰이 미끄러지는 모습을 우연히 목격하고 그때부터 카메라 셔터를 눌렀다고 밝혔다.

어미 곰은 새끼 곰의 울음소리가 들리자 절벽 밑으로 서둘러 내려갔다. 하지만 이 곰은 곧바로 새끼를 찾지 못해 다시 절벽 위로 오른다. 새끼가 절벽 위로 올라왔다고 생각했던 모양이다. 그런데 밑쪽에서 새끼의 울음소리가 재차 들려온 것이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자 어미 곰은 절벽 밑에 새끼 곰이 있다고 확신한 듯 허둥지둥 미끄러지듯이 내려갔다. 그리고 얼마 뒤 어미는 새끼와 다시 만날 수 있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작가는 “마침내 새끼 곰은 어미와 만날 수 있었고 모녀는 짧은 재회의 순간을 만끽한 뒤 다시 보금자리가 있는 곳을 향해 나아갔다”고 말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배핀섬은 캐나다 북동부 노스웨스트준주에 있으며 북극해 제도 중 가장 크며 세계 제5위의 섬이다. 면적은 약 50만 ㎢이며 약 1만3000명이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섬의 동부는 지형이 험준해 해발고도가 3000m에 달하는 산지도 있으나, 전반적인 지세는 1000m 내외의 대지를 이룬다. 해안선은 많은 만과 피오르드로 돼 있어 굴곡이 매우 심하다.

사진=폴 골드스타인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 웰 메이드 N],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인기 무료만화]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