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106890 0242019042652106890 01 0101001 6.0.1-hotfix 24 이데일리 0

바른미래, 오후5시 의원총회 예고…김관영 사퇴 요구 터질 듯

글자크기

유승민·안철수계 연합파 요구로 개최…비공개 진행

오신환·권은희 강제 사보임에 책임 물을 듯

이미 지도부 절반으로 붕괴…김관영 “성찰, 숙고 시간 갖겠다”

패스트트랙서 바른미래 한 발 뺄라 ‘관심’

이데일리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미영 기자] 바른미래당이 26일 오후5시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기로 했다. 선거제 개편안,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안 등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문제로 강하게 충돌해온 의원들간에 또다시 격한 대립장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패스트트랙 지정 관철을 위해 국회 사법개혁특위 소속 위원들을 사보임 조치했던 김관영 원내대표에 대한 사퇴요구도 빗발칠 전망이다.

이날 비공개로 열릴 의총은 옛 하태경 의원 등이 소집 요구서를 낸 데 따른 것이다. 하 의원과 유승민 의원 등 바른정당계 의원들, 이태규 의원 등 안철수계 의원들은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연대하는 모양새를 보이고 있다. 이들은 오신환, 권은희 의원을 강제 사보임 조치한 김 원내대표는 물론 손학규 대표 체제에도 퇴진을 요구하리란 관측이 높다. 두 의원 사보임에 반대 의사를 표명한 의원이 절반에 달하는데도 당 운영을 독선적으로 했단 문제제기가 주를 이룰 것으로 보인다.

이미 현 지도부는 절반으로 무너진 상태다. 하태경 이준석 권은희 최고위원이 지도부에 보이콧을 유지하고 있는데다 패스트트랙 추진 과정에서 김삼화 수석대변인에 이어 김수민 원내대변인도 직을 사퇴했다.

자유한국당의 극렬 저항 속에서 처리되지 못한 패스트트랙에 바른미래당이 발을 뺄 수 있단 관측도 나온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앞서 의원들에게 문자를 보내 “저는 여야합의문이 당에서 추인됨에 따라 합의사항을 이행해야 한다는 책임감으로 어제 사보임을 했다”면서도 오신환, 권은희 의원에 죄송하단 뜻을 밝혔다. 그러면서 “당내 다른 의원들께도 마음의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 송구한 마음”이라며 “잠시 성찰과 숙고의 시간을 갖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