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106961 0022019042652106961 04 0401001 6.0.8-hotfix 2 중앙일보 0

미국 요구 따르는 중국...시진핑, ‘전방위 대외 개방’ 선언

글자크기

서비스업과 제조업, 농업 등 분야에서

“중국 시장의 대문을 활짝 열겠다”

“위안화 평가절하도 없을 것” 약속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6일 베이징에서 열린 제2회 일대일로(一帶一路, 육상 및 해상 실크로드) 국제협력 정상포럼 개막 연설을 통해 중국 경제의 “전방위(全方位) 대외 개방”을 선언했다.

시 주석은 제도적이고 구조적으로 높은 수준의 대외 개방을 촉진하기 위해 중국이 향후 취할 개혁 조치로 다섯 가지를 꼽았다. 우선 더 광범위한 영역에서 외자가 중국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6일 베이징에서 열린 일대일로 국제협력 정상포럼에서 개막 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거티브 시스템의 대폭적인 축소를 계속 확대해 현대 서비스업과 제조업, 농업 등 분야에서 전방위적인 개방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 더 많은 분야에서 외자의 독자경영을 허용하겠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두 번째로 지식재산권 보호 강화를 들었다. 이어 대규모 상품과 서비스 수입, 위안화를 인위적으로 평가절하하지 않는 등 거시적인 차원에서의 국제경제정책 협조, 이미 약속한 대외개방 정책의 관철 등을 약속했다.

시 주석의 이날 전방위 대외 개방 선언은 현재 협상이 막바지에 이르렀다는 관측을 낳고 있는 미·중 무역전쟁을 조기에 끝내기 위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중국의 개혁 조치 모두가 그동안 미국이 요구해온 것과 일치하기 때문이다.

상품수입 확대와 관련해 시 주석은 중국의 시장 대문을 활짝 열어 외국의 우수한 농산물을 더 많이 수입함으로써 무역이 균형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미국이 제기하는 위안화 환율 조작을 의식한 듯 인위적인 위안화 절하는 없다고 말했다.

특히 중국이 약속만 해 놓고 이행은 제대로 하지 않는다는 미국의 우려를 씻기 위해 “중국인은 자고로 한 번 약속한 것은 천금으로 여긴다(一諾千金)”며 구속력 있는 국제협의이행 체크시스템을 구축하자고 말했다.

한편 일대일로 프로젝트가 참여국들을 빚더미에 빠뜨린다는 지적을 의식한 듯 시 주석은 이날 일대일로 협력 사업에서의 부패 척결을 주장했다. 모든 협력 프로젝트를 햇볕 아래 노출해 진행함으로써 ‘클린 비단길’을 건설하자고 말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 37개 국가의 정상과 국제기구 수장, 그리고 900여 명의 세계 최고 경영자들이 참가한 이번 일대일로 포럼은 26일 고위급 포럼에 이어 27일 원탁 정상회의 개최 이후 폐막한다. 2017년 베이징에서 첫 행사가 열렸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you.sangchul@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