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106997 0912019042652106997 06 0601001 6.0.8-hotfix 91 더팩트 0

[TF포커스] 박유천, 부인 또 부인…'운명의 날' 어떤 입장 밝힐까

글자크기


더팩트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의 구속 여부가 결정되는 운명의 날이 다가왔다. /이새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유천, 오늘(26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

[더팩트|문수연 기자]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마약 양성 반응에도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오늘(26일) 구속 여부가 결정되는 가운데 어떤 주장을 펼칠지 주목된다.

박유천은 26일 오후 2시 30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는다. 구속 여부는 이날 저녁께 결정된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지난 23일 국과수로부터 "마약반응검사 결과 박유천의 다리털에서 필로폰이 검출됐다"는 통보를 받았다.

박유천은 올해 2월 전 연인인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와 함께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하고 이 가운데 일부를 5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박유천이 황하나와 함께 5차례 투약하고 남은 10~20회 분량을 추가 투입했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여죄를 수사하고 있다.

하지만 박유천은 이러한 결과에도 혐의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박유천 측 변호인은 25일 "국과수 검사 결과는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면서도 "마약을 하지 않았다는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떻게 필로폰이 체내에 들어가 이번에 국과수 검사에서 검출되게 됐는지를 살펴보고 있다"며 마약 투약에 대해 부인했다.

앞서 황하나는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 수사를 받던 중 "박유천의 권유로 투약하게 됐다"고 진술했다. 박유천은 혐의를 부인하며 기자회견까지 자청했다. 당시 그는 "마약 혐의가 인정된다면 연예인 박유천으로 활동을 중단하고 은퇴하는 문제를 넘어 제 인생 모든 것이 부정당하는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후 진행된 세 번의 경찰 조사에서도 그는 혐의를 강력하게 부인했다.

하지만 국과수 검사 결과 마약 양성 반응이 나왔고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박유천과 신뢰가 깨졌다"며 계약 해지 소식과 함께 박유천의 연예계 은퇴를 알렸다.

마약 투약 의혹을 받은 뒤 줄곧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박유천은 이날 영장실질심사에서 경찰과 치열한 공방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검사 결과가 나온 후 처음으로 얼굴을 내비치는 그가 어떤 주장을 펼칠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