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107831 0512019042652107831 01 0101001 6.0.1-hotfix 51 뉴스1 0

김정은, 블라디보스토크 출발…평양 귀환길 올라

글자크기

2박 3일 방러 일정 사실상 마무리…'비핵화 우군 확보' 성과

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현지시각) 오후 북·러 정상회담을 위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한 후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2019.4.2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블라디보스토크=뉴스1) 서재준 기자 =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박 3일간의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 방문 일정을 마치고 26일(이하 현지시간) 평양 귀환길에 올랐다.

김 위원장은 현지 시간으로 이날 오후 3시께 블라디보스토크역에서 자신의 전용 열차를 타고 출발했다. 지난 24일 오후 6시께 이곳에 도착한 뒤 약 45시간 만이다.

김 위원장 일행은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숙소로 사용하던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 섬의 극동연방대학교에서 나와 정오께 시내에 있는 2차 대전 전몰 용사 추모 시설을 방문해 헌화했다.

이후 오후 1시께 연해주 주지사 주재 오찬에 참석했다. 오찬은 블라디보스토크 시내 외곽에 위치한 '레스나야 자임카'라는 식당에서 열렸다. 러시아 당국이 고위급 외빈을 위한 연회를 자주 열던 곳이다.

김 위원장 일행은 약 한 시간 반가량 오찬을 가진 뒤 곧장 블라디보스토크 역으로 향했다.

블라디보스토크 역에 도착한 김 위원장 일행은 러시아 측이 준비한 간단한 환송식에 참석한 뒤 미리 대기 중이던 전용 열차를 타고 역을 빠져나갔다.

김 위원장의 전용 열차는 블라디보스토크에 올 때와 마찬가지로 북러 국경 지대인 하산을 거쳐 평양으로 향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하산 일대에서 별도의 일정을 소화할 경우 김 위원장이 러시아를 완전히 빠져나가는 것은 27일이 될 수도 있다는 관측도 있다.

김 위원장은 집권 후 첫 정상회담을 통해 비핵화 협상 국면에 있어 강력한 '우군'을 확보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김 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전날 극동연방대에서 총 5시간에 걸친 회담을 가졌다.

푸틴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국이나 미국 측에서 (북한의 체제를) 보장할 수 있는 조치들을 충분히 내놓을 수 있다면 6자회담이 가동되지 않을 수 있지만, 한국과 미국의 보장은 충분치 않을 것으로 본다"라며 러시아가 참여하는 다자 안보협력 체계의 필요성을 언급하며 김 위원장에게 힘을 실어줬다.
seojiba3@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