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108575 0242019042652108575 06 0602001 6.0.1-hotfix 24 이데일리 0

전현무, '당나귀귀'로 '1박2일' 빈 자리 채운다 (종합)

글자크기

'1박2일' 빈 자리 채울 새 예능

전현무 "사명감 느껴..명맥이을 것"

이데일리

(사진=KBS 제공)




[이데일리 스타in 정준화 기자] KBS2의 대표 예능 프로그램이었던 ‘1박2일’의 존폐 여부가 무기한 연장되고 있는 가운데,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가 그 빈 자리를 채운다. 프로그램의 살림을 맡을 MC 전현무는 부담감을 토로하며 “명맥을 이어가겠다는 사명감으로 임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전현무는 26일 오전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KBS 누리동 쿠킹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귀’)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이 말했다.

앞서 ‘해피선데이- 1박2일’은 멤버 정준영의 불법 동영상 혐의 구속에 이어 차태현, 김준호의 내기골프 논란으로 잠정 중단됐다. 그러면서 지난 설연휴 파일럿으로 방송됐던 ‘당나귀귀’가 그 빈 자리를 채우게 됐다.

전현무는 “잘 나가던 프로그램 뒤에 들어가는 건 독이 든 성배”라며 “잘해야 본전”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기존의 시청률을 따라가기 힘들 것 같은데 어느 정도 명맥을 유지하는 수준을 이어가야겠다는 사명감이 있다”면서 “이 시간대가 얼마나 힘든 시간대인지 알고 있고, 그 만큼 많이 열심히 소통을 하고, 저의 영혼을 넣어서 임할 예정이다”라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빈자리를 채우기 힘들겠지만 조기 종영, 폐지는 아닐 것”이라며 “기본은 할 거라 생각한다”고 자심감을 보이기도 했다.

이데일리

(사진= KBS 제공)


이 프로그램은 자신의 분야에서 일가를 이룬 레전드 보스들이 일터와 일상 속 리얼한 생활을 지켜보는 자아성찰 관찰 예능이다.

조현아 CP는 “(이창수 PD가) 갑과 을의 동상이몽을 가져왔는데 제 경우에서도 공감이 됐었고, 그래서 여러 시청자 분들이 공감이 할 수 있을 것 같았다”며 “일요일 프로라는 것도 무게감이 있지만 폭 넓은 시청자 분들과 만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서 공감과 많은 생각을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연출을 맡은 이창수 PD는 “주변에 (갑과 을의 생각차이와 같은) 일들이 많다고 해서 우리나라 사회적 발전을 위해서 이런 프로그램을 만들어봤다”고 프로그램을 기획하게 된 계기에 대해 설명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