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109079 0372019042652109079 06 0602001 6.0.1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popular

[POP이슈]알리→정운택, 5월 11일 나란히 결혼..★웨딩데이 '축하 봇물'

글자크기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알리, 정운택/사진=헤럴드POP DB


알리와 정운택이 5월 나란히 품절 대열에 합류한다.

26일 알리 소속사 소울스팅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알리는 오는 5월 11일 서울 모처에서 회사원인 예비 신랑과 백년가약을 맺는다"고 밝혔다. 결혼식은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알리는 "희로애락을 함께할 사람을 찾게 돼 기쁘다. 함께 하는 기쁨이 제게 깊이 있는 음악과 또 세상을 경험시켜줄 것을 기대한다"는 결홈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오랫동안 지켜봐 주신 팬 여러분, 앞으로 더 성숙한 모습 보여드리겠다. 감사하다"고 팬들을 향해 감사한 마음을 드러내기도.

공식적으로 결혼 소식을 알리기에 앞서 지난달 알리는 3년간 교제한 연인과 한 차례 결혼설에 휩싸인 바 있다. 알리 소속사 관계자는 알리에게 남자친구도 없다며 결혼설을 즉시 부인했지만, 얼마 후 알리는 자신의 SNS를 통해 장문의 글을 남기며 직접 결혼 사실을 알렸다.

알리는 "지금 공연차 LA에 와 있다. 시차적응으로 잠자는 중에 한국에서 지인들에게 많은 연락을 받고 깨어 사실을 알게 됐다"며 "미국 일정을 마치고 팬클럽에게 먼저 공식적으로 알리려 했는데 기사가 먼저 나갔다"고 아쉬움을 표하며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오랜 기간 좋은 만남을 이어간 분이 있다. 제 반쪽이 될 사람에게 누가 될까봐 조심스럽게 결혼을 준비하고 있었다. 자세한 이야기는 한국에 들어가서 예비신랑과 양가 부모님과 상의 후 발표하겠다. 많이 축복해달라"고 전했다.

같은 날 배우 정운택 역시 5월 11일 서울 청담동의 한 웨딩홀에서 결혼한다는 소식을 알렸다. 예비신부는 13세 연하 필라테스 강사인 배우 지망생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정운택과 예비 신부는 뮤지컬 '베드로' 오디션에서 처음 만나 올해 초부터 교제를 시작했다. 연애 기간은 짧지만 서로 신뢰를 바탕으로 최근 결혼을 결심, 결혼 준비에 돌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운택 측 관계자는 이 같은 빠른 결혼 결심에 대해 "나이가 있어 조금 빨리 결정한 것 같다. 특별한 이유는 없고, 속도 위반도 아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알리는 '내가 웃는 게 아니야', '발레리노(Ballerino)' 등 리쌍의 히트곡 보컬 피처링을 맡았고, KBS2 '불후의 명곡', MBC '복면가왕' 등 음악 예능에 출연하면서 이름을 알렸다. 또한 알리는 '별 짓 다해봤는데', '지우개' 등 히트곡 다수와 호소력 짙은 가창력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기도 했다. 알리는 결혼 이후에도 가수로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정운택은 지난 2001년 개봉한 영화 '친구'를 통해 얼굴을 알린 개성파 배우. 이후 영화 '두사부일체', '뚫어야 산다', '보스 상륙 작전', '유감스러운 도시' 등 작품에 출연하며 코믹한 이미지로 사랑받았다.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활발히 활동하던 그는 지난 2015년 이후부터 연극과 뮤지컬 등 공연 위주로 활동했다.

공교롭게도 5월 11일에 결혼하며 같은 날 결혼식 사실을 알려 온 알리와 정운택. 사랑 가득한 웨딩데이에 5월의 신랑, 신부가 될 두 사람에게 축하와 응원의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