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300718 0032019050752300718 02 0201001 6.0.12-HOTFIX 3 연합뉴스 0 popular

방화살인 참사 겪은 진주시 설치 비상벨이 시민 목숨 구했다

글자크기

바닥에 쓰러진 70대 할아버지 행인이 비상벨 신고

연합뉴스

70대 목숨 구한 진주시 비상벨
[진주시 제공]



(진주=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아파트 방화 살인 참사를 겪은 진주시에서 시민 안전망 확보를 위해 설치한 비상벨이 시민 목숨을 구했다.

진주시는 지난 1일 오후 6시 42분께 시내 상봉동 한 어린이공원에서 A(72) 씨가 바닥에 쓰러져 있는 것을 지나가던 시민 B(64) 씨가 발견하고 이곳에 설치한 비상벨을 호출, A씨의 생명을 구했다고 7일 밝혔다.

B씨는 당시 비상벨을 누르며 "할아버지 한 분이 쓰러져 있다"고 신고했다.

신고를 접수한 도시관제센터 모니터요원은 즉시 상주하던 경찰관과 협의해 112와 119구조대 출동을 요청했다.

B씨와 모니터 요원이 1 대 1 영상통화를 한 후 5분 만에 119구조대가 현장에 도착했다.

평소 앓던 지병으로 정신을 잃은 A씨는 구조대에 의해 곧바로 응급조치에 들어갔고 의식을 회복했다.

A씨 구조는 시가 지난 1일부터 본격적인 비상벨 시스템을 도입, 운영에 들어간 후 시민 목숨을 구한 첫 사례다.

연합뉴스

진주시 도시에 설치한 비상벨
[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는 우범지역이나 위법행위 다발지역 등 시민안전이 우려되는 59개소에 비상벨을 설치했다.

이 벨을 누르면 시 도시관제센터 관제요원과 1 대 1로 즉시 영상통화가 가능하다.

시 관계자는 "시민 목숨이 위험할 수 있는 상황에서 비상벨 효과를 톡톡히 봤다"며 "시내에 있는 807개 CCTV 지주대에 방송기반 비상벨을 계속 설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choi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