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495693 1082019051552495693 05 0507002 6.0.1-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51292661

[엑:스코어] LG 필승조 무너뜨린 롯데, 8회 5득점 역전극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부산, 채정연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8회 LG 필승조를 무너뜨리며 위닝시리즈를 확보했다.

롯데는 15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시즌 팀간 5차전에서 8-4로 승리했다. 8회에만 5득점을 올리며 경기를 뒤집었고, 극적인 역전으로 3연승을 질주했다.

선발 장시환이 3이닝 5피안타 3볼넷 7탈삼진 2실점(1자책) 후 교체됐고, 뒤이어 불펜이 줄줄이 등판했다. 박근홍-서준원-김건국-정성종-박시영-손승락-구승민까지 차례로 마운드에 올랐다. '불펜 총력'으로 5회부터 추가 실점을 내주지 않았고, 이는 역전승의 발판이 됐다.

선취점은 롯데가 냈다. 2회 이대호가 2루타를 때렸고, 손아섭의 좌익수 플라이 때 태그업 해 3루에 들어갔다. 전준우가 삼진으로 물러났으나 채태인이 적시 2루타를 날려 먼저 점수를 얻었다.

그러나 LG가 3회 경기를 뒤집었다. 1사 후 김현수가 초구를 때려 2루타를 만들었고, 조셉이 3루수 실책으로 출루했다. 채은성의 적시타로 김현수가 득점했고, 이형종의 적시 2루타로 2-1이 됐다. 4회에는 오지환의 볼넷, 김현수의 홈런으로 2점을 더 보탰다.

롯데가 4회 결정적 찬스를 잡았다. 허일과 이대호의 연속 안타로 무사 1,3루가 됐다. 손아섭의 병살타 때 허일이 득점해 1점 만회에 그쳤다. 숨을 고르고 7회 손아섭, 전준우의 연속 안타 후 대타 김문호의 2루수 땅볼로 3-4까지 추격했다.

그리고 8회말 롯데가 빅이닝을 만들었다. 1사 후 신본기가 사구로 출루했고, 허일이 안타를 때렸다. 정우영에서 진해수로 투수가 교체됐으나 손아섭이 동점 적시 2루타를 때렸다. 전준우마저 2타점 적시타를 연결해 6-4로 경기를 뒤집었다. 뒤이어 신용수가 데뷔 첫 타석에서 달아나는 투런을 쏘아올려 4점 차를 만들었다.

넉넉한 리드 속 9회 마운드에는 구승민이 올랐다. 전민수에게 안타를 맞았으나 이천웅, 오지환, 김현수를 차례로 돌려세우며 경기를 끝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