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495940 1082019051552495940 06 0601001 6.0.1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popular

'더 뱅커' 김태우, 김상중 배신하고 유동근에 거래 제안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더 뱅커' 김상중이 유동근의 비리를 밝혀낼 수 있을까.

15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더 뱅커' 29회·30회에서는 강삼도(유동근 분)가 대한은행과 명성은행의 합병을 추진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삼도는 갑작스럽게 대한은행과 명성은행의 합병 계획을 발표했다. 노대호(김상중)는 강삼도에 대한 특별 감사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합병 계획이 발표되자 충격에 빠졌다.

그뿐만 아니라 강삼도는 한수지(채시라)에게 합병 추진 단장 자리를 제안했다. 강삼도는 "초대 은행장 자리만큼은 우리가 갖고 와야 됩니다. 추진 단장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서 위치가 바뀔 수 있습니다"라며 강조했다.

이후 노대호는 서보걸(안우연), 문홍주(차인하), 장미호(신도현)와 회의했다. 이때 서보걸은 "합병이 되면 새로운 임원진을 구성해야 되잖아요. 그럼 상법에 명시된 감사위원회 임기와 상관없이 노 감사님을 바로 해임할 수도 있을 테고"라며 분노했다.

특히 노대호는 부장단 모임에 초대됐고, 이때 강삼도가 나타났다. 결국 노대호는 "부정부패의 고리를 끊는다면 은행은 강해진다고 생각합니다. 합병은 행장님의 사심 아닙니까"라며 쏘아붙였고, 강삼도는 "대한은행을 지키고 싶은 것이 내 사심이라면 사심이겠죠. 노 감사의 감사는 사심 없는 감사입니까. 공명심으로 포장된 노 감사의 정의감이 사심 때문에 그러는 거 아닙니까. 정말 사심 없는 정의감이 가능하다고 봅니까"라며 발끈했다.

노대호는 "가능합니다. 가능해야 합니다"라며 못 박았고, 강삼도는 "내게 있어서 정의라는 것은 대한은행이 살아남는 겁니다. 살아남은 대한은행의 미래만이 내가 갖고 있는 정의입니다"라며 주장했다. 노대호는 "마땅히 그래야 하는 것. 최소한의 양심. 전 그런 걸 정의라고 합니다"라며 신경전을 벌였고, 강삼도는 "성장과 발전을 가져올 수 있는 원동력이 된 정의를 생각해보시길 바랍니다"라며 경고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문홍주는 D1 지구 근처 부동산의 명의자 가운데 강삼도의 친인척들이 많다는 것을 확인했다. 노대호는 직접 강삼도를 찾아갔고, "행장님께서 잘 아시는 친척분들이 많이 있을 겁니다. 제가 검찰에 먼저 가지고 가지 않은 건 대한은행 행장님으로서의 마지막 예우입니다. 합병 승인 취소하시고 조용히 물러나주십시오"라며 선전포고했다. 그러나 강삼도는 "나하고는 상관없는 일입니다. 나가보세요"라며 시치미 뗐다.

게다가 이해곤(김태우)은 그동안 함께 강삼도의 비리를 파헤쳤던 노대호를 배신했다. 이해곤은 강삼도에게 초대 은행장 자리를 두고 거래를 제안해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