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496343 1082019051652496343 06 0601001 6.0.1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popular

'구해줘2' 천호진, 엄태구 벽돌로 내리쳤다 '충격'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구해줘2' 천호진이 엄태구에게 본색을 드러냈다.

15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OCN 수목드라마 '구해줘2' 3회에서는 김민철(엄태구 분)이 수달(백수장)을 찾아다녔다.

이날 병률(성혁)은 아내 진숙(오연아)과 최경석(천호진)의 충격적인 대화를 듣게 됐다. 병률은 두 사람의 라이터에 적힌 술집으로 향했다. 병률 엄마(이주실)는 파출소장(조재윤)에게 병률이 없어졌다고 했지만, 진숙은 병률에게 연락이 왔다고 거짓말했다. 그 시각 병률은 쫓기고 있었다. 최경석은 부하들에게 "수단 방법 가리지 말고 잡아"라고 화를 냈다.

그런 가운데 최경석은 주민들과 삼계탕을 먹으며 첫 예배를 드린다고 했다. 이장을 제외한 나머지 주민들은 교회에 나가겠다고 했다. 투덜대며 집에 돌아온 이장(임하룡)은 "최 장로 좀 그렇지 않아? 내 말을 자르더라. 자기가 이장이냐 뭐냐. 왜 우리 마을 일에 상관하냐"라고 말했다.

또한 월동읍 마을 회의에 월추리가 빠지게 되자 이장은 긴급 마을 회의를 소집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김민철은 수달을 만나기 위해 고마담(한선화) 가게에 진을 쳤다. 그때 최경석이 가게로 들어왔다. 최경석은 "이제 시작합니다"라고 공손하게 말을 하다 "내가 알아서 한다고"라며 신경질을 냈다. 김민철이 그 모습을 모두 지켜보고 있었다.

최경석은 무섭게 김민철을 노려봤고, 김민철은 최경석에게 발을 걸어 넘어뜨렸다. 최경석은 표정을 바꾸며 "선생님. 제가 뭐 잘못한 거라도"라고 했고, 김민철은 "이 새끼가 사람을 은근슬쩍 놀리고 있네? 내가 어딜 봐서 선생님이냐?"라고 했다.

이어 김민철은 화장실에 따라 들어가 "너 뭐냐? 싸패니?"라고 했다. 그러자 최경석은 "그럴리가요"라며 벽돌로 김민철의 머리를 내리쳤다.

enter@xportsnews.com /사진 = OCN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