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64785 0562019051952564785 03 0301001 6.0.12-RELEASE 56 세계일보 0 popular

'고용 상황' 개선?… "실물경제 인식 못 해" 靑 향한 볼멘소리 [최악의 청년실업]

글자크기

정태호 일자리수석 간담회 / “올해 취업자 증가폭 획기적 변화 / 청년세대도 어렵지만 희망적” 주장 / 실제 지난달 실업률 2000년 이후 최고 / “실물경제 여건 제대로 인식못해” 지적

세계일보

청와대는 19일 고용 상황이 지난해보다 개선되고 있고 이는 정책성과가 나오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청와대가 어려운 실물경제 여건을 여전히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각종 통계를 종합하면 고용 상황이 지난해보다 개선되고 있고 어렵기는 하지만 희망적”이라며 “배경에는 정책 성과가 있다”고 말했다.

정 수석은 “지난해 취업자 증가 수는 약 9만7000명이었는데, 올해 들어 취업자 증가 수는 2월 26만여명, 3월 25만여명, 4월 17만여명”이라며 “지난해와 비교하면 획기적 변화”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국내 주요 기관들이 올해 예측한 취업자 증가 수는 10만∼15만명이었는데 지금 수치는 그 예측도 뛰어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 수석은 “고용률 면에서도 2018년 하반기 -0.3∼-0.1%였는데, 올해 들어 2월 이후 -0.1%와 1% 사이에 걸쳐 있다”며 “고용률 면에서 개선되고 있다”고 했다. 또 “고용 질 측면에서도 상용직 증가 수가 평균 30만∼40만명 정도 지속하고 있다”며 “고용보험 가입자 수도 매달 50만명 이상으로 지속하고 있다”고도 했다.

세계일보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이 19일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최근 고용동향과 정책방향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고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정 수석은 특히 “가장 힘든 세대인 청년세대 취업자 수·고용률·실업률이 개선되고 있다고 여러 번 말씀드린 바 있는데, 이런 통계를 봤을 때 고용 상황이 개선되고 있고 어렵지만 희망이 있다”며 “이런 지표개선엔 정책성과가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또 “여러 지방자치단체에서 지역 상생형 일자리 확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6월 이전에는 한두 곳에서 가시적인 성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에 대해 “어디라고 말하기 어렵지만 구미와 군산, 나머지 지역에서 노력을 해 6월 이전에는 가시적인 성과가 있으리라 본다”고 덧붙였다. 정치권 안팎에선 광주의 뒤를 이을 후보지로 경북 구미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문 대통령이 지난 9일 대담에서 올해 고용 증가 목표치를 20만명으로 제시한 것과 관련,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지금 추세대로라면 정책성과가 나타나는 부분이 지속되는 상황이고, 추경 효과 등을 감안하면 (올해) 중하반기에는 충분히 나타날 수 있으리라 본다”고 설명했다.

그는 제조업에 대해서도 “업계 이야기를 들어보면 상반기는 상당히 어렵지만 시간이 되면 회복할 것이라고 판단한다. 하반기로 갈수록 고용상황이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hjunpar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