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65471 0012019051952565471 02 0212001 6.0.13-RELEASE 1 경향신문 0 popular

“한 달에 5일, 견우직녀처럼 만나요”

글자크기

해군 1함대 참수리호 정장으로 근무하는 ‘고속정 부부’

해사 동기생으로 만나 사랑의 결실

편대 달라 자주 못 만나지만 든든

경향신문

부부 군인인 참수리 331호정 정장 강전이 대위(왼쪽)와 참수리 355호정 정장 최상미 대위가 지난 17일 동해 거진항에서 경례를 하고 있다. 해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부의날(21일)을 앞두고 해군 1함대에서 고속정 정장으로 함께 근무하는 부부 군인이 눈길을 끌고 있다. 참수리 331호정 정장 강전이 대위(30·남편)와 참수리 355호정 정장 최상미 대위(30)가 그 주인공이다. 같은 부대에서 부부의날을 맞게 되는 것이다.

해군은 19일 “부부가 고속정 정장으로 근무한 사례는 있지만, 같은 시기에 같은 함대에서 나란히 근무하는 것은 처음”이라고 밝혔다. 두 사람은 해군사관학교 66기생으로 4학년 때 사귀게 됐다. 대대장을 보좌하는 참모 생도였던 남편 강 대위는 당시 대대장 생도였던 아내 최 대위가 똑 부러진 모습으로 대대를 지휘하는 모습에 반했다. 최 대위는 참모이자 동료로서 힘들 때마다 곁에서 도움을 주는 강 대위의 모습이 좋았다고 했다.

두 사람은 2012년 소위로 나란히 임관했고, 강 대위는 경기도 평택 2함대 소속 신성함 통신관으로 배치됐다. 최 대위는 제주도를 모 기지로 하는 7전단 소속 대조영함 통신관으로 발령을 받았다. 결혼 전까지 같이 1함대에 근무한 적도 있었지만, 다른 함정에서 출동 임무를 수행하다 보니 만나는 것 자체가 쉽지 않았다.

두 사람의 사랑은 2017년 2월 결실을 이뤘다. 결혼 당시에도 모두 초계함 부서장으로 근무 중이었지만, 소속 함정의 정비가 겹치는 기간을 이용해 결혼식을 올렸다. 당시 동료들은 두 사람을 1년에 한 번 만나는 견우와 직녀에 비유하며, 서로 오작교를 놓아주겠다고 당직과 휴가 일정을 바꿔주기도 했다.

부부는 지금도 한 달에 5일 정도 만난다. 같은 1함대 소속이라도 편대가 달라, 서로서로 교대해 주는 개념으로 출동 임무를 수행하다 보니 만날 기회가 많지 않은 것이다.

강 대위는 지난 4월 생일을 맞은 최 대위를 위해 출동 임무를 마치고 복귀한 날 꽃과 선물을 집에 두고, 자신은 바다로 다시 출동했다. 최 대위는 “임무 교대하러 오는 남편 고속정을 보면 마음 든든하다”며 “출동 중 느끼는 임무 완수의 중요성을 알기에 서로에게 격려와 힘이 되는 존재가 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해군의 고속정 정장은 함정 근무 30개월 이상 등의 조건을 갖춘 군인 중 선발된다. 남녀 차이는 없지만, 해군은 부부 군인의 경우 가급적 동일 지역에 근무하도록 배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성진 안보전문기자 longriver@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