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66045 0242019051952566045 01 0101001 6.0.5-RELEASE 24 이데일리 0

심상정 "보좌관수업 받겠다고 찾아온 임원희, 정성에 감동 먹어"

글자크기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연 소개

"임원희, 드라마 '보좌관' 캐스팅돼 일일 보좌관 체험"

"제 미싱사 경력 헤아려 '중고 재봉틀' 선물"

이데일리

정의당 심상정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승현 기자]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19일 배우 임원희씨와의 일화를 소개하며 “국회의원의 의정활동 파트너인 보좌관은 그 역시 한 사람의 정치인”이라고 말했다.

심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얼마 전, 배우 임원희씨가 저를 찾아왔다. jtbc에서 준비중인 드라마 ‘보좌관’에 캐스팅되어 보좌관 수업을 받고 싶다고 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왜 심상정의원실이냐고 물었더니, 속성으로 보좌관 업무를 익히기위해 ‘일 많은 의원실’을 택했다고 한다”며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국면 직후라 평소보다 일이 많지 않아 빡센 일정과 까다로운 업무로 정치라는 극한직업을 제대로 맛보게 하고 싶었는데, 조금 아쉽긴 했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어 심 의원은 “임원희씨의 특별 보좌를 받은 하루는 흥미로웠다. 가장 먼저 놀란 것은 ‘임원희씨 엄청 성실한 분이구나’ 하는 거였다”며 “심상정에 대해 깨알같이 공부하고 왔더군요. 대본 외우듯 제 책을 보셨나 보다”라고 소개했다.

또한 “함께 다닐 때 하도 말이 없어 방송분량 안 나올까 제가 다 걱정됐다”며 “이렇게 수줍음을 많이 타는 사람도 훌륭한 배우가 될 수 있구나”라고 전했다.

심 의원은 “지역구 주민들이 임원희씨한테 몰려들어 저는 완전히 찬밥신세가 되기도 했다”며 “지역구에서 이렇게 의원보다 더 인기있는 보좌관은 글쎄... 바로 잘리지 않을까요?”라고 우스개소리도 했다.

그는 “모든 일정을 마치고 문을 나서던 임원희씨가 다시 들어왔다. 그리고 제 책상 위에 작은 중고 재봉틀을 내놓았다. 저에게 선물하려고 황학동에서 구입한 거라고..”라며 “왕년에 제가 미싱사였던 이력을 헤아린 게지요. 그의 깊은 정성에 감동 먹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국회의원의 의정활동 파트너인 보좌관은 그 역시 한 사람의 정치인이라고 할 수 있다”며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살기좋은 나라를 만들기 위해 땀 흘리는 보좌관의 하루를 임원희씨가 잘 경험하고 가셨기를 바란다”고 했다. 또 “그날 하루로 부족했다면 다시 연락 주세요. 또 같이 일해보고 싶다”고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