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66077 0012019051952566077 01 0102001 6.0.16-HOTFIX 1 경향신문 0 popular

문 대통령 “독재자 후예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

글자크기

39주년 기념식 참석해 “망언 성행, 광주 시민들께 미안”

진상조사규명위 조속 출범 촉구…목메어 연설 중단도

조국, 폄훼 발언에 “사람은 힘들어도 괴물은 되지 말자”

경향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8일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당시 가두방송을 했던 박영순씨를 위로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아직도 5·18을 부정하고 모욕하는 망언들이 거리낌 없이 큰 목소리로 외쳐지고 있는 현실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나 부끄럽다”고 말했다. 극우진영의 5·18 폄훼 시도 및 망언을 강도 높게 비판한 것이다. “광주시민들께 너무나 미안하고 부끄러웠다”고 하는 대목에선 목이 메어 잠시 연설을 잇지 못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8일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기념식 기념사에서 “5·18의 진실은 보수·진보로 나뉠 수 없다. 광주가 지키고자 했던 가치가 바로 ‘자유’이고 ‘민주주의’였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광주에 너무나 큰 빚을 졌다”면서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같은 시대, 같은 아픔을 겪었다면, 그리고 민주화의 열망을 함께 품고 살아왔다면 그 누구도 그 사실을 부정할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내년이면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이라며 “그래서 대통령이 그때 그 기념식에 참석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들이 많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저는 올해 기념식에 꼭 참석하고 싶었다”며 “광주시민들께 너무나 미안하고 너무나 부끄러웠고, 국민들께 호소하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 등 극우진영의 5·18 폄훼 시도와 망언에 맞서 광주시민들을 위로하고 광주의 진실을 국민들에게 널리 호소하기 위해 기념식에 참석했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 말을 하면서 수초간 목이 메어 연설을 잇지 못했고, 참석자들은 박수로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지난해 3월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 특별법’이 제정되었으나 아직도 위원회가 출범조차 못하고 있다”며 “국회와 정치권이 더 큰 책임감을 가지고 노력해 주실 것을 촉구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특별법에 의한 진상조사규명위원회가 출범하면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모든 자료를 제공하고 적극 지원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참석자들 사이에서 가장 큰 박수가 터져나왔다.

문 대통령은 행사에 앞서 기념식에 참석한 여야 5당 지도부와 인사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도 악수하며 “잘 오셨습니다”라고 말했고, 황 대표는 “감사합니다”라고 답했다고 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전했다.

황 대표는 당내 ‘5·18 망언’ 의원들의 징계와 제대로 된 5·18 진상조사위원회 출범을 요구하는 광주시민들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았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기념식에 참석한 뒤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5·18 폄훼 망발(妄發)을 일삼는 자들, 그리고 정략적 목적과 이익을 위하여 그런 악행을 부추기거나 방조하며 이용하는 자들에게 이하 말을 보낸다”며 “우리 사람 되기는 힘들어도 괴물이 되진 말자”고 했다.

정제혁 기자 jhjung@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