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66447 0022019052052566447 06 0603001 6.0.6-RELEASE 2 중앙일보 0

72세 시스루 나훈아 “노래 더 부르다가 가겠다”

글자크기

‘트로트의 황제’ 전국투어 스타트

신곡 ‘자네!’ 등 25곡 두 시간 열창

상체 다 비치는 의상에 “섹시하다”

서울 이어 부산·울산 공연도 매진

“신비주의 없다, 내년에도 오시라”

중앙일보

지난 주말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나훈아 콘서트 ‘청춘 어게인’에 2만 명 넘는 관객이 몰렸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는 여러분들 절대 그냥 못 보냅니다. 오늘 오신 분 중엔 자식분들이 표를 구해 ‘갔다 오십쇼’ 하고 보내주신 분들이 많기 때문에… 제가 책임이 큽니다. 지금부터 11년간 못 돌려드린 청춘을 돌려드릴 테니 받으시기 바랍니다.”

17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시작된 전국투어 ‘청춘 어게인’의 첫날 무대에 오른 나훈아는 “공연장에 들어갈 때는 늙어서 들어갔는데 나올 때는 젊어져서 나와서 아이들이 아버지 어머니를 몰라볼지도 모른다”고 호언장담했다. 그는 일흔둘이라는 나이가 무색하게 놀라운 에너지를 뿜어냈다.

이번 무대는 2017년 11월부터 지난해 연말까지 열린 ‘드림 콘서트’와는 분위기가 달랐다. 지난번엔 11년 만에 무대에 올라 “걱정 끼쳐서 죄송합니다, 할 말은 많아도, 말 못합니다”(‘예끼, 이 사람아’)라고 부르며 눈물을 보였다면, 이번에는 한층 밝아졌다. 2008년 신체훼손설에 대한 반박 기자회견을 연 것을 제외하고 2006년 40주년 기념 공연 이후 긴 칩거에 들어갔던 그는 지난 2년간의 공연을 통해 그간의 상처를 회복한 듯했다.

중앙일보

그의 새 앨범 ‘벗 2’의 자켓사진. [연합뉴스]


공연은 2시간 동안 25곡으로 채워졌다. 이달 초 내놓은 새 앨범 ‘벗 2’의 타이틀곡 ‘자네!(8자는 뒤집어도 8자)’도 선보였다. ‘누가 울거든 그냥 두시게/ 실컷 울고 나면 후련해질 거야’ ‘지나간 상처는 잊어버리게/ 그래야 또 다른 행복을 맛보지’라는 노랫말처럼 그는 눈앞의 행복을 만끽하는 듯했다. ‘벗 2’는 40주년 기념앨범 ‘벗’에 참여한 작곡가 18명과 작사가 10명 등 28명이 참여한 앨범이다.

현장 투표를 통해 2017년 발표한 앨범 ‘드림 어게인’의 수록곡 6곡 중 1곡을 골라 부르는 깜짝 이벤트도 열렸다. 이날 공연에서는 ‘내 청춘’이 가장 많은 표를 받았다. 나훈아는 “우리 스태프처럼 준비된 사람들이 아니면 이런 코너를 할 수가 없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1966년 데뷔 이후 ‘트로트 황제’로 군림해온 그가 ‘울긴 왜 울어’ ‘너와 나의 고향’ ‘고향역’ ‘머나먼 고향’ 등을 부르자 흥이 오른 관객들은 객석 사이 통로로 나와 춤판을 벌였다.

현직 아이돌에게도 꿈의 무대인 체조경기장을 가득 메운 7000여 관객은 10대 소녀팬 못지않은 함성을 쏟아냈다. 나훈아가 “여러분들이 돈 아깝게 생각하지 않으려면 옷이라도 많이 바꿔 입어야 하지 않겠냐”며 무대 위에서 상체가 훤히 비치는 시스루 의상으로 갈아입자 “섹시하다”는 함성이 여기저기서 터져 나왔다. 찢어진 청바지에 흰색 민소매 차림으로 ‘남자의 인생’을 부를 때는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속 프레디 머큐리 못잖은 에너지를 자랑했고, 객석에서 “앙코르”란 말 대신 “또! 또! 또!”가 쏟아질 때마다 그는 너댓벌의 옷을 갈아입고 나왔다.

중앙일보

공연 전 관객들이 신청곡 이벤트에 참여하고 있다. ‘내 청춘’이 최다표를 받았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장 인상적인 것은 ‘저승사자’라는 이름이 붙은 무대였다. 빨간 두루마기 차림의 그는 각각 이승사자와 저승사자로 분한 댄스팀과 연결된 흰 줄과 검은 줄을 한손에 움켜쥐고는 마치 산신령이 호령하듯 노래했다. 이애란의 ‘백세인생’을 개사해 ‘70세에 저 세상에서 날 데리러 오거든/ 노래 좀 더 부르다가 가겠다고 전해라’고 운을 띄웠다. 이어 ‘80세엔 짜증 나고 성질나니 오지 말라 전해라’ ‘90세엔 성질나면 천년만년 안 간다고 전해라’ ‘100세엔 죽으면 죽었지 못 간다고 전해라’라며 센스 넘치는 연출을 선보였다.

대부분 중장년층이 객석을 메웠지만, 부모님과 함께 온 20~30대도 눈에 띄었다. 전남 광주에서 온 대학원생 김은아(32)씨는 “어머니와 함께 공연을 보는 것은 처음인데 생각보다 신나고 재밌었다”고 말했다. 남편과 함께 공연장을 찾은 이윤경(66)씨는 “지난해, 지지난해 모두 예매에 실패했는데 올해는 두 아들과 며느리까지 4명이 모두 도전한 끝에 성공했다”며 흥분했다.

나훈아 공연은 ‘피튀기는’ 티켓팅으로 유명하다. 서울의 경우 지난번 공연이 열린 올림픽홀(3500석)보다 두 배가량 큰 체조경기장(7000석)에서 19일까지 3일간 공연했지만 2만석 넘는 좌석이 8분 만에 매진됐다. 다음 달 예정된 부산·대구·청주는 물론 7월 울산까지 지방 공연 역시 2~4분 만에 전석 매진됐다. 나훈아는 “제가 신비주의는 무슨 얼어 죽을 신비주의냐”며 “내년에도 또 구경 오시라”며 변함없는 활동을 암시했다.

그는 이달 초 60주년 기념 공연을 시작한 이미자 선배가 이번 공연이 마지막이 될 것이라고 말하는 것을 보며 “마음이 쎄했다”고 했다. “나는 언제까지 할 수 있겠노”라는 생각에서다. 이영미 대중문화평론가는 “이미자가 트로트 르네상스 시대를 처음 치고 나갔다면, 나훈아는 마지막을 장식한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이미자가 노래 잘하는 기술자로서 ‘엘리지의 여왕’이 됐다면, 나훈아는 ‘무시로’부터 자기 노래를 짓는 뮤지션으로서 역량을 보여주며 생명력을 연장해왔다”고 설명했다.

한국대중가요연구소 최규성 대표는 “조용필이 세계적인 트렌드를 수용해 ‘바운스’(2013)를 발표한 것처럼, 나훈아 신곡 ‘남자의 향기’나 ‘자네!’ 역시 과거에 머무르지 않고 현재진행형의 고민을 담아냈다”며 “TV조선 ‘미스트롯’ 등을 통해 전 연령층에서 트로트 바람이 새롭게 불고 있는 만큼 팬층이 더 확장될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