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67303 0022019052052567303 03 0301001 6.0.6-RELEASE 2 중앙일보 0

[단독] "타다 없어지면 해결되나" 독해진 이재웅 도발 질문

글자크기

택시 수입 줄어야 하루 몇 천원

막연한 공포 키우는 세력 있어

자율주행차 대세 되면 택시 타격

정부·업계 연착륙 미리 고민해야

이재웅 쏘카 대표 인터뷰
중앙일보

이재웅 쏘카 대표가 지난 2월 21일 서울 성수동 헤이그라운드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타다 서비스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규모 반대 집회와 분신, 수사·감독 당국에 처벌 촉구…. 지난해 카풀 중단 과정에서 벌어졌던 택시업계의 극한 반발이 대상만 승차공유서비스 ‘타다’로 바뀐 채 다시 반복되고 있다. 갈등과 논란, 선동적 주장과 그에 대한 반박으로 혼란스런 상황에서 타다를 서비스하는 VCNC의 모회사 쏘카 이재웅(51)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잇달아 글을 올리며 정부의 합리적 해결책을 촉구하고 있다. 특히 이 대표는 지난 17일 70대 개인택시 기사의 분신 직후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죽음은 어떻게도 미화될 수 없다. 죽음과 폭력은 멈춰야 한다"는 내용의 글을 올려 파문이 일었다.

19일 이 대표에게 현 상황을 묻자 “타다가 없어지면 모든 일이 해결되는 거냐, 정부마저 ‘이기는 쪽 우리 편’이라는 자세로 손을 놓고 근본적 해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내 벤처 1세대인 이 대표는 포털사이트 다음의 창업자이기도 하다. 다음은 일문일답.

중앙일보

서울시 개인택시운송조합이 지난달 30일 오전 서울 성동구 성수동 카셰어링 서비스 업체 쏘카 서울사무소 앞에서 ‘타다’(TADA) 서비스 중단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Q : 택시업계 반발이 거세다.

A : “우리는 택시와 다른 새로운 시장을 만들고 있다. 11인승 승합차로 운행하는 타다 때문에 택시가 힘들다고 하는 건 지하철 때문에 택시 안 타니까 지하철 없애야 한다는 것과 같은 논리다. 데이터로 보자. 타다 때문에 택시 수입이 감소했다는 데 우리 연 매출은 택시업계가 한 해 카드 수수료로 정부한테 환급받는 액수와 비슷하다. 수입 감소가 있다 해도 하루 몇천 원 수준이다. 타다가 그분들의 생존권을 위협한다고 볼 수 있을까. 모빌리티 산업에 대한 두려움을 과장하고 막연한 미래에 대한 공포를 키우는 이들이 분명히 있다.”


"죽음으로 문제 제기 없어야"


Q : 안타까운 죽음도 있었다.

A : “정말 참담하다. 개인적으로 느끼시는 두려움과 막막함이 정말 크게 다가왔을 거라 생각한다.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 분명히 말하지만 더 이상 죽음이 있어서는 안 된다. 우리 사회가 너무 개개인을 극단으로 몰고 가는 측면이 있다. 죽음이 문제를 제기하는 방법이 되어선 절대 안 된다.”




Q : 택시업계와 대화 노력을 하고 있나.

A : “대화를 정말 하고 싶다. 공식적, 비공식적으로 여러 차례 요청했다. 얘기해보자고, 상생방안을 만들겠다고. 그런데 (택시)조합 쪽에서 거부했다. 오히려 공문을 보내 극단적인 일이 일어날 수 있다고 우리에게 경고했다. 대화의 선행조건이 ‘타다 서비스 전면 중단’이라고 하는데 어떻게 해야 하나.”


중앙일보

타다 서비스.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율주행 시대 오기 전 택시기사 활로 열어줘야"


Q : 그래도 기존 산업과 함께 가야 하는 것 아닌가.

A : “계속 노력할 것이다. 하지만 현 단계에선 우리끼리 해결할 수 있는 일이 별로 없는 것 같다. 타다가 1000대가량인데 그걸 800대로 줄인다고 타협이 되는 건가. 그렇다고 택시가 나아질 일도 아니라 본다. 내가 생각하는 것은 택시업계가 정부에 대책을 요구해야 한다는 점이다. 택시 기사분들이 수십 년 간 우리 사회 이동을 담당하면서 공헌을 해왔다. 그런 공헌을 높이 평가해 사회적으로 보상하는데 합의하는 대타협이 필요하다. 지금 우리와 합법, 불법을 얘기해 봐야 무슨 의미가 있나. 타다를 중단시키면 또 다른 타다가 나오고 그걸 또 중단시키는 방식으로 도대체 얼마나 버틸 수 있을까. 어찌 됐든 자율주행차 시대가 오면 택시업계가 지금보다 많이 축소될 것은 분명하지 않나. 나는 그 전에 연착륙할 방안을 정부와 협의하는 게 시급하다고 생각한다.”




Q : 어떤 해법이 있을 수 있나.

A : “전통산업은 혁신산업에 피해를 볼 수밖에 없다. 전통시장이 마트에 의해 피해를 봤고 마차가 자동차에 의해 피해를 봤다. 그렇다면 정부가 할 일은 전통산업에 위기가 왔을 때 종사자들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게 해줘야 한다는 점이다. 그게 혁신산업을 도와주는 일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택시산업 종사자는 대략 20만명이 넘고 한 해 매출이 10조원 가까이 된다. 이걸 그냥 너희끼리 잘 합의해보라 하고 놔두다 자율주행차시대가 와 물독이 터지면 어떻게 할 것인가. 엄청난 피해를 개인택시 기사들이 보든가 수십조 원의 정부 보조금이 들어갈 것이다.”


20만명 생계 걸린 택시산업 정부 개입 필요


Q : 그럴 정부의 재원이 있나.

A : “택시업계에 정부 재원이 이미 한 해 1조원가량 들어간다. 유류비 보조, 카드수수료 환급, 부가세 감면 등등이다. 이 부분 중 일부라도 택시 감차를 위한 비용으로 써야 한다. 그만두시고 나가는 분들에 대한 명예퇴직 비용으로 한다든가 해서 탈출구를 만들어 줘야 한다. 고령의 택시기사 분들에게도 필요하고, 택시 과잉 공급도 줄일 수 있다. 물론 말처럼 쉽지 않다. 하지만 미래를 생각하면 택시업계에 들어가는 정부재원을 이 방향으로 투입해 연착륙시키는 방향을 고민해야 한다.”




Q : 페이스북에 계속 글을 올리는 이유는.

A : “정부도 그렇고 언론도 그렇고 이 상황을 깊게 들여다보고 근본적 해법을 찾으려 하지 않는다. 그냥 문제가 불거지면 피상적으로 택시 쪽에선 불법이라고만 얘기하고 반대쪽에선 택시의 승차거부·불친절 문제만 얘기한다. 그런데 남의 일이 아니다. 우리 세금 1조원이 매년 들어가는 문제다. 그런데도 소비자 만족은 바닥이고 택시기사는 계속 힘들다고 한다. 단순히 기사 친절 교육하고 요금 올린다고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 정부가 모든 자료를 공개하고 업계와 머리를 맞대고 해법을 찾아야 하지 않을까. 수십만 명의 생계가 달린 산업이 위기인데 왜 아무도 솔직하게 얘기하지 않고 남 일로만 생각하나. 그래서다.”


박민제 기자 letme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