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67779 0032019052052567779 05 0507003 6.0.7-RELEASE 3 연합뉴스 4245982

류현진, 푸이그 호수비에 "내 타구에는 무리할 필요 없었는데"

글자크기

전 동료 푸이그와의 정규시즌 첫 맞대결에서 3타수 무안타로 압도

연합뉴스

푸이그의 호수비
(신시내티 AP=연합뉴스) 신시내티 레즈 우익수 야시엘 푸이그가 2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의 홈경기 6회 초 수비 때 류현진의 파울 타구를 잡아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은 다저스 전담 중계방송사인 스포츠넷 LA가 '야시엘 푸이그(29·신시내티 레즈)의 호수비'를 화두에 올리자 씩 웃었다.

이어 "투수가 타석에 섰을 때는 그런 플레이 하지 말고, 다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자신의 타구를 잡은 푸이그에 대한 장난 섞인 원망과 푸이그의 몸 상태를 걱정하는 마음이 섞인 한 마디였다.

푸이그는 2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 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경기에서 류현진의 파울 타구를 멋지게 잡아냈다.

하지만, 둘의 정규시즌 첫 맞대결 승자는 류현진이었다.

류현진은 이날 7이닝 5피안타 무실점으로 시즌 6승(1패)째를 거뒀다. 상대 4번 타자 푸이그와 맞선 3타석에서도 모두 범타 처리했다.



류현진은 1회 말 1사 1, 2루 위기에서 푸이그에게 시속 145㎞ 직구를 던져 2루수 앞 병살타로 요리했다.

2013년 다저스에서 함께 빅리그에 데뷔해 지난해까지 한 팀에서 뛰던 둘의 메이저리그 첫 정규시즌 맞대결에서 류현진이 완승을 거둔 장면이었다.

류현진은 4회 푸이그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했고, 6회 말에는 푸이그의 땅볼 타구를 직접 잡아 1루로 정확하게 송구했다.

연합뉴스

푸이그에 대한 질문에 웃는 류현진
[스포츠넷 LA 트위터 캡처]



푸이그는 수비에서 한 차례 반격했다. 류현진은 6회 초 2사 만루, 타석에 들어서서 우익수 쪽 파울 라인 밖으로 타구를 보냈다. 신시내티 우익수 푸이그는 관중석으로 향하는 공을 걷어냈다. 이때 관중석 앞 벽에 팔이 닿아 통증도 느꼈다.

류현진은 이 장면을 떠올리며 "푸이그는 수비를 잘하는 선수다. 호수비를 펼치다 (8회 초 수비 때) 교체됐는데 다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류현진은 3월 15일 신시내티와의 시범경기에서 푸이그에게 안타 한 개(2타수 1안타)를 내줬다. 그러나 '실전'인 정규시즌 맞대결에서는 푸이그를 압도했다.

정규시즌 성적도 명암이 명확하다. 류현진은 평균자책점 1.52로 이 부문 메이저리그 전체 1위로 올라섰다. 반면 푸이그는 타율 0.206으로 부진하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